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포항지진, 물 주입 중단했다면 막을 수 있었다"

2017년 11월 발생한 포항지진은 여러 번 '전조'가 나타났지만 이를 놓치면서 강진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11.15 지진 지열발전 공동연구단은 밀레니엄 서울 힐튼에서 '2019 포항지진 2주년 국제 심포지엄'을 열고 지열발전이 포항지진을 촉발했다는 기존 조사 결과와 함께 추가 연구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세르지 샤피로 베를린자유대 교수는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기 전, 3.3의 지진이 났을 때 물 주입을 중단했다면 지진 발생확률을 3% 미만으로 낮출 수 있었고, 2.3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물 주입을 멈췄다면 강진 가능성은 1% 미만으로 떨어졌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광희 부산대 교수는 포항 지열발전소 개발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10차례 이상의 전조가 있었지만, 안전관리체계의 미숙한 운영과 경험부족 등으로 인해 포항지진이 일어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국내외 전문가들은 포항지진의 경우 유체를 주입하는 활동이 지진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과학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중요한 사례라며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이를 활용한 국제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동은 [delee@ytn.co.kr]
  1.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2.  19:45팩트체크 한일경제전쟁 <14회...
  3.  20:15황금 나침반 <194회> (4)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