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피해 농가에 생계자금 지원..."기간·액수 부족"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장기화하고 살처분 돼지도 15만 마리를 훌쩍 넘기면서 피해를 농가를 어떻게 지원할지 관심입니다.

특히, 돼지를 키우지 못하는 기간 동안 지원하는 생계 안정 자금을 놓고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류재복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농장에서 돼지를 살처분한 뒤 다시 키우려면 시간이 필요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는 이동제한이 풀린 뒤 40일, 그리고 시험 사육 기간 60일이 지나야 합니다.

발병하지 않은 곳은 40일이 지난 뒤 재 입식이 가능합니다.

이 기간 생계에 필요한 자금 지원은 법에 정해져 있습니다.

길게는 여섯 달, 지원 금액은 축산 농가 평균 가계비를 고려해 한 달 최대 337만 원입니다.

하지만 돼지 농가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주장합니다.

돼지를 길러 출하할 때까지 적어도 1년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홍창영 / 김포시 돼지농장주 : 어미 돼지를 사서 115일 동안 임신하고, 8개월 정도 키워서 출하하는데… 그렇게 따지면 1년이잖아요, 거의…]

돼지 농가의 불만과 항의가 잇따르자 정부도 지원 기간 연장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박병홍 /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 재 입식이 늦어질 경우, 지원 기간 연장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겠습니다.]

지원 기간을 늘리기 위해서는 시행령을 손봐야 합니다.

정부는 이밖에 돼지 농가가 부담스러워하는 사료구매자금이나 시설자금 등의 상환을 늦추고 이자도 줄여주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YTN 류재복[jaebogy@ytn.co.kr]입니다.
  1.  04:00옛것이 좋다 윤회매 (본)
  2.  04:30대한민국 골목기행 <28회> (본)
  3.  05:00이곳에 머물고 싶다 <13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