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심한 어깨 통증 '오십견'...조기에 적극 치료해야

[앵커]
50대에 많이 생긴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오십견'은 심한 통증과 함께 관절 운동에 제한을 가져옵니다.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하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지만 조기에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한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옷을 제대로 갈아입기 어렵다, 샤워하기도 힘들다, 잠 잘 때도 고통스럽다.

흔히 오십견으로 인한 증상들입니다.

[구 모 씨 / 62세, 서울 암사1동 : 뭐가 불편하냐면 혁대 끼기도 안되고, 옷을 갈아입을 때도 팔이 안 올라가니까 안되고 아주 불편해요]

오십견은 50대에 많이 발생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지만 70대나 40대에서도 생길 수 있습니다.

어깨 관절을 둘러싼 주머니인 관절낭에 염증이 생겨 통증이 생기고, 염증이 가라앉으면서 들러붙는 유착이 생겨 팔을 움직이는데 지장이 생깁니다.

[최경효 /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 초기에 염증이 심할 때는 조금 더 적극적인 염증을 가라앉히는 약물이나 주사 같은 것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되고, 물론 후반 유착이 심할 때는 주사나 약물이 크게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 하고 방치하면 어깨가 굳어져 움직임에 제약이 오기 때문에 조기에 적극적인 치료가 중요합니다.

유사한 어깨 통증 가운데 어깨를 둘러싼 회전근개가 파열되거나 염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어 구분해야 합니다.

스트레칭을 포함해 운동을 꾸준히 하면 오십견이 오더라도 증상이 덜하고 빠르게 회복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에 적절한 운동이 필요합니다.

당뇨나 갑상선 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오십견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원인 질환을 잘 치료해야 합니다.

YTN 한영규입니다.
  1.  07:00녹색의 꿈 <92회> (6)
  2.  08:00초고대문명 TOP10 최악의 독...
  3.  09:00사이언스 스페셜 골드러시 우...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