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통풍 치료제 부작용 줄이는 기술 개발

국내 연구진이 기존 통풍 치료제의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광주과학기술원 권인찬·태기융 교수팀은 통풍 치료제로 사용되는 단백질과 금 나노입자를 동시에 몸 안으로 전달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통풍은 혈액 속 요산 농도가 비정상적으로 높을 때 발병하며 치료제인 요산 분해 효소를 사용하면 독성의 과산화수소를 발생시킵니다.

연구팀은 요산 분해 효소와 금 나노입자를 동시에 전달하는 고분자 나노 전달체를 이용해 두 물질을 원하는 비율로 분리해 넣은 뒤 체내로 보냈습니다.

그 결과 혈중 요산 감소 효과는 2배 가까이 높이면서 부작용의 원인인 과산화수소 농도를 줄이는 데도 성공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를 이용하면 부작용 걱정 없이 뛰어난 효과를 내는 통풍 치료제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동은[delee@ytn.co.kr]
  1.  15: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26회> (2)
  2.  16:00황금나침반 <194회> (2)
  3.  16:40팩트체크 한일경제전쟁 <14회...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