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유리창 많아 덥다? 단열스크린으로 에너지 절약

[앵커]
요즘 같은 삼복더위에 유리창이 많이 설치된 건물은 햇빛을 받으면 실내 온도가 급격히 올라갑니다.

최근 열기를 차단하고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하는 단열스크린이 개발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이기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 사무실은 언뜻 평범해 보이지만 햇빛 가리개의 형태가 약간 특이합니다.

인천대 김영관 교수가 개발해 특허를 낸 단열스크린입니다.

스크린을 내린 곳과 내리지 않은 창가의 온도는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폭염에는 70도 가까이 오르는 창가 열기를 차단합니다.

벌집 구조의 불투명 단열재가 태양의 복사열을 막아내면서 열전도를 억제했고, 빈틈없는 가이드 레일은 뜨거운 열기가 실내로 스며드는 대류현상을 차단한 겁니다.

이 단열 장치는 태양빛을 받았을 때 태양열의 34%만 통과시킵니다.

여름철 냉방비는 물론 겨울에도 난방비의 27%를 절약하는 특성을 보였습니다.

[김영관 / 인천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 태양광이라든지 풍력이라든지 이런 게 있을 수 있지만 여건이 만만치 않아요. 그래서 우리 상황에서는 에너지 절약이 제일 먼저 달성해야 될 목표라고 생각합니다.]

학교 창문에는 단열필름이 부착됐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색깔이 누렇게 변색되고 열 차단 효과도 높지 않습니다.

[조성원 / 인천대 디자인학부 학생 : 요즘 30도 넘어가고 그러잖아요. 학생들이 공부할 때 블라인드 처리해서 사전에 온도를 낮춰 놓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대학 측은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에너지절약형 단열스크린 설치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YTN 이기정[leekj@ytn.co.kr]입니다.
  1.  21:00관찰카메라 24시간 밤 도깨비...
  2.  22: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26회> (3)
  3.  23:00다큐S프라임 <139회> (4)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