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먹는 빨대·야자수 접시…'No 플라스틱'이 창업 아이템

[앵커]
플라스틱으로 만든 일회용품을 덜 사용하고 싶어도 마땅히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 없어 어쩔 수 없이 쓰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최근 이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소재를 개발하려는 시도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데요.

대표적인 친환경 국가 독일의 사례를 통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해법을 모색해 보는 시간, 오늘은 4번째 순서로 독특한 아이디어로 탄생한 플라스틱 대체 소재들을 만나봅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음료가 담긴 유리잔에 나뭇가지 모양의 빨대가 꽂혀 있습니다.

이른바 '먹는 빨대'.

쓰레기로 버려지던 빨대를 음료를 마신 뒤, 과자처럼 먹을 수 있도록 제작한 겁니다.

재료는 사과 주스를 만들고 버려지는 부분을 활용했습니다.

사과 씨를 감싸고 있는 단단한 '심'을 주원료로 사용해 빨대의 강도와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먹을 수도 있게 만들었습니다.

[노르게 바우어 / '먹는 빨대' 제조업체 대표 : 사과 주스를 만들고 남은 재료는 아주 영양가가 높은 내용물입니다. 그래서 그걸 기본재료로 선택했습니다.]

빨대가 음료 속에서 형체를 유지할 수 있는 시간은 최대 한 시간,

음료를 다 마시고 난 뒤 빨대를 먹거나 혹은 그대로 버려도 흙 속에서 완전히 분해됩니다.

이 제품은 대학생들의 아이디어로 탄생했는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 지 1년 만에 음식점과 호텔 등에 매달 수십만 개씩 납품되고 있습니다.

이 작은 '스타트 업'에서 생산된 먹는 빨대는 지난달에만 250만 개가 생산되며 독일 내에서도 크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가격은 먹는 빨대가 일반 플라스틱 빨대보다 4배 이상 비싸지만,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줄여보자는 몇몇 요식업체를 중심으로 매출이 빠르게 늘었습니다.

플라스틱 일회용 접시를 대체할 수 있는 소재도 등장했습니다.

인도에서 공수한 야자수 줄기에 강한 열과 압력을 가해 접시 형태로 만들었습니다.

야자수 줄기 자체에 방수 기능이 있어 건조식품뿐 아니라 과일이나 채소도 담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접시 뚜껑에 여러 개의 구멍을 뚫어 식품의 신선도를 오래 유지하도록 했습니다.

[니콜 / 야자수 접시 제작업체 창업자 : (위생 문제를 생각해) 다시 한 번 자외선 처리를 했습니다. (재료 자체가) 아주 견고해서 오븐이나 냉동실에 넣어 사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이 일회용 그릇은 60일이면 완전히 분해돼 퇴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는 다양한 용도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식당과 가정 등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최근 스타벅스와 맥도날드 등 대형업체의 잇따른 플라스틱 빨대 퇴출 선언과 함께 지구촌 곳곳에서 일회용 용기 사용을 줄이겠다고 나서는 상황,

환경을 살리겠다는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스타트 업의 창업아이템으로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1.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2.  19:45황금 나침반 명절 증후군 극...
  3.  20:00닥터지바고 3대 군살의 실체 (2)
  1.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