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내 몸 보고서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초강력 태풍 몰려온다" 美 남동부 150만 명 대피

[앵커]
미국 동부해안에 초강력 태풍 '플로렌스' 상륙이 임박하면서 버지니아 주 등을 중심으로 주민 150만 명에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중간 선거 유세일정을 취소하고 해당 지역에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속도로에 자동차 행렬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초강력 태풍 '플로렌스'를 피하기 위해 다른 지역으로 피신하는 것입니다.

'플로렌스'의 최대 풍속은 시속 225㎞로, 4등급 허리케인으로 커져 이르면 현지시각 13일 동부해안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초강력 태풍의 상륙이 임박하면서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주 수백만 명에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린다 존스 / 주민 : 모두가 겁에 질려 있습니다. 비가 오면 그야말로 공황 상태에 빠집니다. 잠을 잘 수도 없고 태풍 위험경고를 할 때마다 울게 될 것입니다.]

해안지대 주민들은 필수품만 챙긴 채 차량으로 긴급 대피에 나섰습니다.

주유소와 식료품점들은 대피를 준비하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뤘습니다.

집에 남아있는 사람들도 모래주머니를 만들어 태풍의 충격에 대비했습니다.

[어니 크리스텐션 / 주민 : 우리는 바람에 날아올 수 있는 모든 것들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거의 미사일과 같은 위험이죠. 가능한 모든 것을 묶고 주요 출입문도 안전하게 확보할 계획입니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 버지니아 3개 주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미 연방재난관리청은 "캐롤라이나 지역에서 수십 년 만의 가장 강력한 태풍이 될 것" 이라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14일 예정됐던 중간선거 유세일정을 취소하고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YTN 김선희[sunny@ytn.co.kr]입니다.
  1.  15:00사이언스 스페셜 새 시대를 ...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6:40기술자들 과학을 담다! 신개...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외주제작 공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