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자폐증 1분 만에 진단' 스마트폰 앱 개발


아이가 자폐증에 걸렸는지를 1분 이내에 진단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앱이 개발됐습니다.

미국 버펄로대학 연구팀은, 2세 아이에게 여러 사람이 등장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을 보여주고 이를 바라보는 아이 시선의 패턴을 분석해 54초 안에 자폐아를 가려내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자폐아가 포함된 아이들 32명을 대상으로 이 진단 프로그램을 시험한 결과, 93.96%의 정확도로 자폐아를 가려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술은 여러 사람이 모여있는 장면을 바라볼 때 자폐아의 시선이 분산된다는 점에 착안한 것으로, 연구팀은 앞으로 300~400명의 아이를 대상으로 추가적인 시험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이혜리 [leehr2016@ytn.co.kr]


YTN 사이언스 이혜리
  1.  09:3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132...
  2.  10: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3.  11:00지구멸망 최후의 날 초강력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