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심장이 자주 쿵쾅거린다면 부정맥?…증상과 예방법

[앵커]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심한 환절기에 조심해야 할 질환 가운데 하나가 바로 '부정맥'인데요, 흔히 찬바람이 불면 호흡기 질환만을 신경 쓰기 쉽지만 부정맥은 계절 변화의 영향을 받는 심혈관 질환의 최초 증상이자 돌연사의 원인이 될 수 있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이 시간에는 전문가와 함께 부정맥의 증상과 효과적인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순환기내과 최원호 과장, 전화로 연결됐습니다.

과장님, 안녕하십니까?

먼저 부정맥이 어떤 질환인지, 증상부터 설명해주시죠.

[인터뷰]
부정맥이란 정상적이지 않은 심장박동을 총칭하는 질환군 명을 말합니다. 하나의 질병이 아니므로 다양한 질환이 생길 수 있습니다.

대체로 '두근거린다.'는 표현과 '가슴이 철렁 내려앉거나 한숨이 자꾸 나온다.' '죄지은 것도 없는데 뭔가 훔친 것처럼 두근거린다.' '숨을 쉬고 있는데 숨을 반만 쉬고 있는 것 같다.' 움직이면 어지러우면서 숨이 찬다.'하는 환자분도 있습니다.

중풍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고 증상이 없는 것부터 예전 임수혁 선수처럼 의식을 잃고 결국 사망하는 경우까지 매우 다양합니다.

[앵커]
단순히 심장 박동에 잠시 이상이 생긴 건지, 부정맥인지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요?

[인터뷰]
심전도를 찍어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상당수의 부정맥이 잠시 생겼다가 없어지기를 반복하기 때문에 하루 또는 그 이상 심전도를 부착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앵커]
심근경색이나 협심증과 같은 심혈관 질환과 비교해볼 때 부정맥의 발생률이 더 높은 편인가요? 어떻습니까?

[인터뷰]
중풍을 일으킬 수 있는 부정맥인 심방세동 하나만 놓고 봐도 전체 인구의 2% 유병률을 보이고 80세가 되면 약 10%가 병을 앓고 있다고 알려졌습니다.

향후 50년 동안 유병률이 현재 2배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고 우리나라는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기에 그 늘어나는 속도가 더 빠릅니다.

따라서 부정맥이 활성 심장병보다 훨씬 심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부정맥이 발생하는 주요 원인으로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인터뷰]
기저 질환이 없이 독자적으로 생기는 경우와 심장이나 심장 외부 다른 장기에 기저 질환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 심장 핏줄에 문제가 생기거나 심근이나 심낭에 염증이 생겨도 이차적으로 부정맥이 발생합니다.

그리고 심장판막에 문제가 있어도 발생할 수 있습니다. 폐렴이나 기흉, 만성폐쇄성폐질환 천식 같은 호흡기 질환에서도 나타나고 전해질 이상, 저산소증, 갑상샘기능항진증에서도 나타날 수 있으므로 부정맥이 있을 때는 기저에 다른 병이 있는지 없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앵커]
이미 부정맥 증상이 나타난 경우, 악화하는 것을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인터뷰]
대체로 잠이 부족하거나 스트레스가 많거나 술, 담배,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는 부정맥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칩니다. 따라서 삼가는 것이 좋고 준비 없이 갑작스럽게 운동하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앵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환절기나 날씨도 부정맥 환자의 건강에 영향을 준다고 할 수 있나요?

[인터뷰]
앞서 말씀드린 대로 여러 다른 질병에 이차적으로 발생하기도 합니다. 환절기에는 감기도 잘 걸리고 자율신경계에 이상도 생기기 때문에 부정맥의 발생 빈도가 올라가게 됩니다.

[앵커]
부정맥 환자라면 평상시에 맥박이나 심장 박동 변화를 지켜보는 것이 중요할 것 같은데요, 어떻게 확인해볼 수 있을까요?

[인터뷰]
본인의 손목동맥 박동을 만져서 박동이 규칙적인지 불규칙적인지 너무 느리거나 빠르지는 않은지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은 스마트폰 혈압계에 박동도 어느 정도 측정하는 기능을 지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앵커]
끝으로 환절기와 날씨가 추운 겨울에 심혈관 질환을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방법도 전해주시죠.

[인터뷰]
심장병이나 고혈압, 당뇨가 있는 분은 기온이 떨어지는 새벽에 조깅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외출 시에는 외투를 챙기고 외출 후에는 손을 씻는 것이 도움됩니다.

심장질환, 폐 질환, 고혈압, 당뇨 등 기저 질환 관리를 잘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순환기내과 최원호 과장과 함께 이야기 나눴습니다. 과장님,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부정맥은 심장질환의 첫 번째 증상이라고 하니까요. 만약 오늘 짚어본 유사 증상이 나타날 경우 반드시 병원을 찾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니까요.

술, 담배, 스트레스 멀리하시고 평소 좋은 생활습관을 갖는 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1.  16:00문화유산 세계여행 오스트리...
  2.  17:00황금나침반 <265회> (2)
  3.  17:3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63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