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국내 생물학·의학 연구원 70% "논문 부정행위 경험"

[앵커]
최근 국립암센터 전문의가 논문을 발표하면서 아들을 제1 저자로 올린 사실이 적발돼 징계를 받았습니다.

국내 생물학·의학 분야 연구원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70% 가까이가 이런 부정을 경험하거나 목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양훼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1년 국제학술지에 발표한 국립암센터 전문의 김 모 교수의 논문입니다.

유전자 분석에 관한 내용인데, 논문을 직접 쓰거나 가장 중요한 연구를 진행한 제1 저자에 김 교수의 아들 이름이 적혀있습니다.

당시 아들은 16살로 미국에서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었지만, 논문에는 국립암센터 소속으로 돼 있습니다.

감사를 통해 가짜 논문 사실이 드러나자 김 교수는 3개월 감봉 징계를 받았습니다.

포스텍 생물학연구정보센터 '브릭(BRIC)'이 연구 윤리에 관해 설문조사를 했더니 생명·의학 분야 연구원 66%가 연구부정을 경험했다고 답했습니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을 저자로 끼워 넣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저자의 순위를 바꾸는 부정행위도 많다고 답했습니다.

논문 저자를 둘러싼 부정은 교수 중심의 문화가 한몫하고 있습니다.

교신 저자인 교수가 논문 저자 순서를 혼자 결정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49%를 차지했으며, 함께 논의해서 순서를 결정한다는 응답은 1%에 불과했습니다.

연구 부정에 대한 처분이 지나치게 관대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인재, 서울교대 윤리교육과 교수]
"옳지 못한 행동에 대한 관대한 처분들이 연구자에게 '해도 괜찮은 것이겠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그냥 묵과되지 않고 다시는 연구자로서의 활동을 못 한다는 인식이 필요합니다."

정부는 연구 부정행위의 기준과 표절 유형, 부당한 중복 게재 등 구체적 내용이 담긴 '연구윤리 지침 개정안'을 올해 안으로 확정할 예정입니다.

YTN science 양훼영[hwe@ytn.co.kr]입니다.
  1.  11:30사이언스 포럼 <204회> (3)
  2.  12:00사이언스 스페셜 <특별기획> ...
  3.  13:00수다학 <117회> (2)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