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러 "美와 ISS 프로젝트 2028년까지 연장할 가능성 높아"


국제우주정거장(ISS) 프로젝트에서 2024년 이후 완전히 탈퇴한다고 공언했던 러시아가 우주정거장 운영에 미국과 4년 더 협력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21일 타스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유리 보리소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 사장은, 러시아의 소유스 MS-22 우주선이 발사된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를 찾아 미국 항공우주국 대표단과 ISS 프로젝트 지속 여부에 대한 협상을 벌였습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국제우주정거장 프로젝트에 대한 협력은 우주정거장의 기술적 조건에 달려있다"며 "2028년까지 협력을 이어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발사된 소유스호에는 지난 7월 양국이 체결한 '비행 좌석 교환' 협정에 따라 러시아 우주비행사 2명과 미국 우주비행사 1명이 함께 탑승했습니다.

러시아는 그동안 ISS의 노후화를 이유로 정거장 운용 계약이 종료되는 2024년 뒤 이 사업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혀왔지만 미국은 2030년까지 운영을 연장할 것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양국의 ISS 운영 연장 협상은 우크라이나 사태로 미국 등 서방이 러시아 우주산업 분야에 제재를 가하면서 난항을 겪어왔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1.  02:30사이언스 스페셜 교통혁명 미...
  2.  03:00국내특선다큐 K-판소리, 시대...
  3.  04:00국내특선다큐 태양을 피하는 ...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