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교대근무 근로자, 술·담배 습관 악화 위험 커"


교대근무를 하는 근로자는 술·담배 습관이 나빠질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술·담배 습관이 나빠졌다는 건 비흡연자가 흡연자로, 비음주자가 주 3회 이상 음주자로 변한 것을 의미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등 공동 연구팀은 국민 4천여 명의 건강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속적인 주간 고정근무자와 비교했을 때 야간 교대근무를 하는 근로자는 술·담배 습관이 나빠질 위험이 11% 컸다고 밝혔습니다.

또 주간 고정근무를 하다가 야간 교대근무로 전환한 근로자는 술·담배 습관이 나빠질 위험이 18% 컸다고 밝혔습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 (csr73@ytn.co.kr)
  1.  22: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환상의...
  2.  23:00다큐S프라임 <265회> (4)
  3.  24:00관찰카메라 24시간 막걸리의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