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경윳값 연일 최고가 행진...주유소별 가격은 천차만별


[앵커]
경윳값이 연일 휘발윳값을 넘어 역대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유소별 가격은 판매 전략과 여건에 따라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승윤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중구의 A 주유소.

휘발윳값은 리터당 2,897원, 경윳값은 2,993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쌉니다.

임대료 등을 이유로 적게 파는 대신 이윤을 많이 남기는 '후리소매' 전략을 쓰고 있습니다.

[서울 중구 A 주유소 관계자 : 장사가 안돼서 임대료는 내야 하는데…. (임대료가 비싸서 그렇습니까?) 아….]

반면, 5km 정도 떨어진 한 주유소는 휘발윳값은 1,929원, 경유는 1,919원으로 중구에서 가장 쌉니다.

여기는 이익을 적게 보면서 많이 파는 '박리다매' 전략을 쓰고 있습니다.

[서울 중구 다산 주유소 관계자 : 박리다매로 하는 거죠. (박리다매요? 중구의 금싸라기 땅인데 어떻게 싸게 박리다매가 가능해요?) 저희 같은 경우는 주유소 몇 개를 운영해요.]

싸다는 소문에 차량이 몰리면서 가끔 교통 체증까지 유발할 정도입니다.

[채낙문 / 경유차 운전자 : 아무래도 돈벌이는 안 되는 데다가 기름값이 너무 올라가니까 힘들어요. 가득 채우는 데 저번에 비해선 3~4만 원 더 비싸진 것 같아.]

'후리소매'와 '박리다매'를 절충한 전략을 쓰는 주유소도 있습니다.

기름값에 세차비를 포함해 조금 비싸게 팔지만, 그냥 세차만 하는 비용보단 저렴하게 파는 겁니다.

또, 세차를 원하지 않으면 일반 가격을 택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저는 서울 시내 주유소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이곳에선 경윳값이 휘발윳값보다 40원 정도 비쌉니다.

역대 전국 평균 경윳값 최고치가 2008년 1,947.75원인데 이를 훌쩍 뛰어넘어선 가격입니다.

문제는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차량 이용이 늘며 기름 수요는 높아졌는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로 공급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유류세 인하를 확대한 정부가 추가로 대응할 뾰족한 방법도 없어서 기름값 부담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1.  15:00월드 탑텐 세계의 전쟁 전투 ...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7:00세계의 기상 이변 TOP100 <5...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