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알레르기 성향 결정하는 요인 최초로 규명


국내 연구진이 개인의 알레르기 성향을 결정하는 유전학적 요인을 최초로 밝혀냈습니다.

서울대 약대와 포항공대 생명과학과 연구팀은 알레르기 반응에 관여한다고 알려진 체내 단백질, 면역글로불린 E를 만드는 세포가 흉선에 존재한다는 것을 밝혔습니다.

또 면역글로불린 E가 흉선에서 분비되면 장과 피부 조직에 비만 세포가 늘어나고, 이로 인해 음식물에 의한 알레르기가 촉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진은 그동안 개인의 면역글로불린 E 수치가 어떻게 결정되는지 알려진 바 없었다며, 이번 연구가 알레르기 치료제 연구에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 (csr73@ytn.co.kr)
  1.  19:00뷰티풀 코리아 서울경기.도시...
  2.  20:00황금나침반 <340회> (3)
  3.  20:30성공 경영 키워드 ESG 코리아...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