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심방세동 환자, 리듬 치료하면 치매 위험 14% 감소"


부정맥의 일종인 심방세동 환자에게 심장 박동수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리듬 치료를 하면 치매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세브란스병원 연구팀은 지난 2005년부터 2015년까지 심방세동 진단을 받은 환자 4만1천135명을 분석한 결과, 리듬조절 치료를 한 그룹의 치매 발생률은 100명당 21명으로 맥박수 조절 치료를 한 그룹보다 상대적 위험도를 14% 낮추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70세 미만 환자가 리듬조절 치료를 하면 치매 위험이 18% 줄었지만, 80세 이상은 리듬조절 치료에 따른 치매 예방 효과가 8%에 불과해 치료 시작 나이도 중요하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 (hwe@ytn.co.kr)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8:00야생의 강자 사막 동물의 생...
  3.  09:00핫클립 베스트 <19회> (3)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