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원전 부품의 부식 정도 확인하는 실증 장비 구축


원전 부품의 손상이나 부식 정도를 실제 원자로와 똑같은 환경에서 실증해볼 수 있는 장비가 국내 최초로 구축됐습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중성자 조사와 응력으로 인해 원전 부품의 부식이 가속화되는 현상을 실증하고, 마이크로미터 수준의 균열도 측정할 수 있는 장비를 구축했다고 밝혔습니다.

개발한 장비는 고온·고압 반응기에 펌프와 냉각수 배관을 연결해 실제 원자로와 같은 환경을 구축했으며, 외부에서 원격 조종이 가능한 로봇팔과 반응기 밀봉 때 볼트를 제어하는 반력 암이 설치됐습니다.

원자력연구원은 고온, 고압 환경을 구현해 방사화된 부품을 실증하는 장비는 이번이 처음이며, 앞으로 1년 동안 일반 시험구역에서 시운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 (hwe@ytn.co.kr)
  1.  06:00신대동여지도 오감만족, 태안...
  2.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3.  08:00야생의 강자 사막 동물의 생...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