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파키스탄, 폭설에 고립 22명 숨져...브라질, 협곡 붕괴 10명 사망


[앵커]
파키스탄 북부 고원 관광지에 폭설이 내리면서 수천 대의 차량이 고립돼 수십 명이 동사하는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브라질에서는 유명 관광지 협곡에서 수십 미터 바위 절벽이 무너져 내리면서 관광 보트를 덥쳐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파키스탄 북부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 지역입니다.

지난주 이곳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지난 7일 금요일부터 설경을 즐기려는 관광객들이 대거 몰렸습니다.

하지만 강풍과 함께 폭설이 계속되면서 수천 대의 차량이 오도가도 못하고 고립됐습니다.

영하 8도까지 떨어진 강추위와 1미터까지 쌓인 눈 속에 관광객 수천 명이 차량 안에서 밤을 지새웠습니다.

하지만 차량의 기름도 떨어지고 음식도 떨어지면서 밤사이에 동사자가 무려 22명이나 발생했습니다.

[아크람 칸 / 희생자 이웃 주민 : 이 경찰관은 좋은 사람인데 가족 8명이 숨졌습니다. 이 가족에게는 정말 대재앙이 닥친 날입니다.]

브라질 남동부 푸르나스 호수 협곡입니다.

갑자기 협곡의 절벽이 무너져 내리면서 부근을 지나던 소형 관광보트 3척을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10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쳤습니다.

푸르나스댐 건설로 형성된 프루나스 협곡은 아름다운 자연경관으로 유명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입니다.

브라질 당국은 최근 며칠째 계속된 폭우로 절벽의 지반이 약해져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1.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2.  08:00야생의 강자 사막 동물의 생...
  3.  09:00핫클립 베스트 <19회> (3)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