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날씨 변수 뚫고 발사했는데...'누리호' 5번 더 쏜다!

[앵커]
누리호는 상층에 부는 강한 바람으로 인해 발사 마지막 순간까지 가슴을 졸여야 했습니다.

목표 궤도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첫 번째 시도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두면서 앞으로 남은 5번의 발사에는 다양한 시도가 가능하게 됐습니다.

정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상은 약했지만, 상층에는 강한 바람이 불었습니다.

상공 5.5km 고도에서 바람 속도가 초속 20m 미만이어야 하는데 그 기준을 넘은 겁니다.

[박경열 / 광주기상청 예보관 : (광주 기준) 아침 9시, 550hPa (상공 5.5km) 부근에서는 (최대풍속) 21.1m/s를 기록했습니다.]

발사 순간까지 강풍 우려가 컸지만, 누리호 발사는 막지 못했습니다.

목표 궤도에 안착하지는 못했지만, 잠시 잦아든 상층 바람을 뚫고 솟아오른 누리호는 첫 시도에 큰 성과를 거뒀습니다.

앞으로 남은 누리호 발사는 모두 5차례.

내년 5월은 이미 예정돼 있고, 이후 2027년까지 4번의 발사는 아직 날짜가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다음번에는 모의 모사체가 아닌 실제 위성을 싣고 도전에 나서게 됩니다.

내년에는 초소형 큐브 위성을 궤도에 올리고 이후 발사에는 차세대 소형 위성과 차세대 중형 위성을 수송하는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누리호 성능에 대한 신뢰성이 높아지면 달 착륙이 가능하도록 누리호 성능을 획기적으로 고도화하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권현준 / 과기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 애초 계획에 따르면 달 탐사선을 보내는 수준 정도로 만들려고 했는데 평가하는 과정에서 좀 더 성능이 뛰어난 쪽으로 해야 하는 게 아닌가….]

누리호는 5번의 추가 발사와 성능 개선을 통해 미국과 러시아, 중국에 이은 세계 4번째 자력 '달 착륙'에 도전하게 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dkim@ytn.co.kr)
  1.  13: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97회...
  2.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3.  14:00문화유산 세계여행 미국 독립...
  1.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주제작 ...
  2.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