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영국, 다음 주부터 50세 이상 부스터샷 시작

[앵커]
영국이 다음 주부터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 인력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합니다.

영국 정부의 부스터샷 정책은 저명한 과학자들이 부스터샷이 일반인들에게 필요하지 않다고 밝힌 뒤에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 장관은 현지시간 14일 의회에서 50세 이상과 일선 의료 인력, 코로나19에 취약한 젊은 층을 대상으로 다음 주부터 부스터샷을 접종한다고 밝혔습니다.

추가접종은 2차 접종 6개월 이후에 하며 화이자 백신이 권고됩니다.

화이자가 없다면 모더나 반 회분을 사용할 수 있고, 화이자·모더나에 알러지 문제가 있다면 아스트라제네카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자비드 장관은 시간이 지나면서 고령층에서 백신 면역력이 약해지는 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부스터샷은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지드 자비드 / 영국 보건장관 : 이 부스터 프로그램은 겨울 동안 가장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고 우리의 방어벽을 강화해줄 것입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부스터샷 계획 발표 전 성명에서 팬데믹이 끝나려면 멀었다며 백신과 새로운 치료제, 검사 덕분에 영국이 자유를 크게 제한하지 않고도 바이러스와 함께 지낼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영국 정부에 자문하는 과학자들은 부스터샷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너선 반-탐 / 잉글랜드 부 최고의료책임자 : 부스터샷이 입원과 사망의 측면에서 코로나19에 잘 대처할 수 있게 하고 올 겨울 보건서비스에 대한 압력을 크게 줄여줄 것입니다.]

바로 전날 미국식품의약국과 세계보건기구 전문가를 포함한 많은 과학자들이 의학지 랜싯 리뷰에서 현시점에서 일반인들에게 부스터샷은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했지만 영국 정부는 부스터샷을 추진하기로 한 것입니다.

이에 따라 백신 공급 불균형 문제와 함께 부스터샷의 필요성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1.  20: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2.  21: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62회>...
  3.  21:30극찬기업 <59회> (4)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