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속도 빠르고 규모 큰 4차 유행..."접종률 높아도 방역 완화 불가"

[앵커]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4차 대유행은 일상 공간에서 개인 간 전파로 인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특징입니다.

델타 변이 때문에 감염 확산 속도가 매우 빠르고 규모가 큰데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더라도 방역을 함부로 완화해선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이어진 코로나19 3차 유행과 올여름 번지고 있는 4차 대유행은 백화점, 직장, 사우나 등 일상 공간에서 개인 간 접촉에 의한 전파가 특징입니다.

특정 집단과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된 1, 2차 대유행과 달리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 역시 1,2차 때보다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3차 대유행 때 천 명을 돌파했고, 4차 유행에 들어선 뒤엔 천5백 명을 넘어 천8백 명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등장 이후 확산 속도가 훨씬 빨라졌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천은미 /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델타는 지금까지 나온 변이 중에 최고로 전파를 잘하는 변이잖아요. 이런 변이가 국내에서 이미 우세종이 됐고. 백신이 변이를 따라갈 수가 없어요.]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라는 최고 수준의 방역 조치를 시행했는데도 아직 확산세는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고통을 호소하며 4단계를 빨리 해제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자영업자들 목소리도 거세지만, 현재 방역을 완화했다가는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할 거란 예상이 나옵니다.

아직 낮은 수준인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린다 하더라도 델타 변이가 백신의 힘을 떨어뜨린다거나 또 다른 변이가 등장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재갑 /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영국도 만약에 델타 변이보다 더 강한 바이러스가 나오면 의료 체계를 다시 정비해야 할 거예요. 백신 접종자 중에서 중증환자가 나오는 상황이 발생하면 상황이 완전히 뒤집히는 거예요. 코로나19 초기 상황과 비슷해져요.]

이 때문에 전문가들 대부분 확진자 폭증에도 방역 조치를 해제한 영국이나 싱가포르 같은 전철을 밟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합니다.

코로나19에 대한 치료제가 감기약처럼 보편화하지 않는 이상 적어도 올해까지는 방역 조치를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1.  02:00애니멀 시그널 <22회> (5)
  2.  03:00정글은 살아있다 열대의 낙원...
  3.  03:30정글은 살아있다 지중해의 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