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사이언스 취재파일] AZ·얀센 백신 혈전 부작용 논란…현재 상황은?

■ 최소라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다양한 분야의 과학 이슈를 과학 기자의 시각으로 집중, 분석하는 '사이언스 취재 파일' 시간입니다. 스튜디오에 최소라 기자 나와 있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오늘은 어떤 소식 전해주실까요?

[기자]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이 '희귀 혈전 생성'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희귀 혈전 생성 보고에 이어서 얀센에서도 비슷한 부작용이 보고된 겁니다. 공교롭게도 두 백신이 모두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라서 백신 플랫폼 자체에 대한 여러 추측까지 나옵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의 혈전 부작용 논란 어디까지 왔나 짚어보겠습니다.

[앵커]
두 백신 모두 우리 초반 접종 계획에 아주 중요한 백신이기 때문에 더 걱정되는데, 지금 벌어지고 있는 얀센 논란 어떻게 시작된 건가요?

[기자]
얀센 코로나19 백신은 미 존슨앤드존슨에서 개발해서 지금까지 미국에서만 접종된 백신인데요, 이달 들어 미국 일부 주에서 얀센 백신 접종 후 희귀 혈전 발생 사례가 보고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현지 시각 13일 미국 보건당국이 혈전 부작용을 이유로 얀센 백신 사용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권고 전날까지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680만 명이었는데요, 이 가운데 6명에게서 희귀 혈전이 보고됐고, 1명이 사망했다고 전해졌습니다. 자문 기관인 미 예방접종 자문위원회가 15일 얀센의 혈전 생성 보고 관련 회의를 열었는데 결정을 내리는 것은 연기했고요, 다음 주 다시 회의를 열기로 한 상태입니다.

[앵커]
얀센이 지금까지는 미국에서만 접종됐고, 유럽에도 공급 예정이었고, 우리나라에도 들여올 계획이었는데요, 해외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존슨앤드존슨은 얀센 백신을 유럽에 공급하기로 하고, 일부 물량을 배송 완료한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미국의 이런 접종 중단 결정이 나온 뒤 유럽 내 물량 보급을 연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유럽의약품청도 미국에서 발생한 희귀 혈전 사례를 조사하고 있다며, 다음 주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했습니다. 얀센 백신을 받은 유럽 국가들은 아직은 백신 접종을 하진 않고 있지만, 프랑스 등 일부 국가가 나이를 제한해서 사용하겠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함께 들어보시겠습니다.

[가브리엘 아딸 / 프랑스 정부 대변인 : 얀센 백신은 유럽과 프랑스 보건 당국의 승인을 받았습니다. 따라서 지금 상황에서는 얀센 백신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마찬가지로 배분되고 55세 이상에게 접종될 겁니다.]

[앵커]
그런데 혈전 논란은 아스트라제네카가 먼저였잖아요.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는 혈전 논란 이후 지금 상황이 어떤가요?

[기자]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지난달 유럽에서 희귀 혈전 발생이 보고되면서 유럽 20여 개국이 접종을 중단했었죠. 이후 유럽의약품청이 아스트라제네카와 희귀 혈전 생성이 관련 있을 수 있다고 하면서도,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접종 중단보다 이익이 크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현재는 유럽 일부 국가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재개했지만, 접종 나이를 제한한 상태입니다. 스페인은 60∼65세에게만 접종하고, 벨기에는 56세 이상, 이탈리아는 60세 이상 등입니다. 우리나라도 30세 미만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지 않도록 제한했습니다.

[앵커]
앞서 말씀하신 얀센의 희귀 혈전 사례와 아스트라제네카의 희귀 혈전 사례가 유사한 거죠?

[기자]
네, 매우 유사합니다. 두 백신 접종 후 발생한 증상이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뇌 정맥동혈전증인데요, 일반 혈전증과 다르게 뇌의 특정한 부위에 혈전, 그러니까 피딱지가 생기는 겁니다. 미 CDC는 얀센 접종 후 나타난 희귀 혈전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보고된 것이 증상이 비슷했고, 발병 집단도 유사했다고 말했습니다. 발병 집단은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도 일부가 남성, 대부분이 여성이었고, 얀센의 경우 모두 여성이었습니다. 연령대도 아스트라제네카도 대부분 젊은 여성, 얀센도 모두 18~48세 사이의 여성이었습니다. 백신 접종 6~13일 무렵에 혈전 증상이 나타났다는 점도 유사합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로셸 왈렌스키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장 :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일부 남성과 여성에게서 희귀 혈전증이 발생했는데, 여성에게 더 빈번했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은 모두 바이러스 벡터를 사용합니다. 이 백신들은 mRNA를 사용하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과 다릅니다. 혈소판 감소를 동반한 혈전증은 화이자와 모더나 접종 사례에선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지금 상황을 정리해보면 mRNA 플랫폼을 사용하는 화이자와 모더나에선 이런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았고,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 사례가 발생했다는 건데 모두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잖아요. 그렇다 보니 백신 플랫폼 자체의 문제가 아닐까, 의구심이 나오고 있는데 원인은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아직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국내외 전문가들 사이에서 제조방식과 부작용의 연관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먼저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의 구조를 보면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를 완전히 다른 바이러스에 넣어준 형태입니다.

다시 말해 다른 바이러스가 코로나19 유전자를 우리 몸에 전달하는 전달체가 되는 겁니다. 전달체 바이러스로는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침팬지의 아데노바이러스를 사용했고, 얀센 백신은 인간 아데노바이러스를 사용했는데요, 아데노바이러스는 감기나 폐렴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입니다. 아직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는 않았지만, 아데노바이러스 고유의 특성 문제가 아니냐는 추정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함께 들어보시겠습니다.

[마틴 블레이저/ 미 럿거스대 첨단바이오기술제약센터장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이 유사한 희귀 혈전 부작용을 보이는 이유는 아직 아무도 모릅니다. 플랫폼의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두 백신 모두 아데노바이러스를 쓰는데, 아데노바이러스는 바이러스 단백질을 많이 만들어내는 특성이 있습니다.]

[기자]
또 일각에선 여성에게 발병 비율이 높은 것을 지목하며, 여성용 약물과 관련 있을 수도 있다는 추측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정보가 부족해서 단정할 수는 없습니다. 함께 들어보시겠습니다.

[브루스 파버 / 미 노스웰헬스병원 역학단장 : 면역 질환 가운데 여성에게 더 자주 발생하는 것들이 있습니다. 이번 희귀 혈전증도 그중 하나인 듯합니다. 아직은 피임약 등 여성의 혈전 발생 위험을 높이는 위험요인에 대한 자료가 충분하지는 않습니다.]

[기자]
이런 분석을 내놓은 전문가는 희귀 혈전이 나타날 때 혈소판이 감소하는 형태를 보이는 것이 혈액 응고제인 헤파린을 투여했을 때 드물게 나타나는 부작용과 비슷하다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백신이 항체를 유도할 때 혈소판에 영향을 주면서 이런 부작용이 나타났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아직 미국과 유럽에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다음 주 있을 유럽 발표나 미국 조사 결과를 통해 원인이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앵커]
이런 부작용이 실제 백신과 연관이 있는지, 그리고 원인이 뭔지 밝혀져야 백신 접종 상황에 차질이 생기지 않겠네요. 최소라 기자,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07:00세상탐험 문경 (본)
  2.  08:00수다학 <115회> (4)
  3.  08:30비욘드 아이-시각, 그 너머의...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