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1호 접종=실험대상'...방역당국 "부적절한 표현"

[앵커]
백신 1호 접종자를 문 대통령으로 하자는 주장과 관련해 '실험 대상'이라는 표현이 나오자 방역 당국이 적절치 않은 표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안철수 대표가 백신을 먼저 맞겠다고 한 데 대해서도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백신의 1호 접종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유승민 전 의원의 주장이 파장을 일으켰습니다.

먼저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SNS에 "국가 원수가 실험 대상인가. 국가 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자 야권에서는 "대통령이 실험 대상이 아니면 국민도 실험 대상이 아니라며, 대통령이 못 맞을 백신은 국민에게도 맞혀선 안 된다"고 역공을 취했습니다.

정치권의 공방에 대해 방역 당국은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된 백신을 실험대상이라고 표현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은경 / 질병 관리청장 : 안전성과 효과성이 확인된 허가를 받은 백신을 접종합니다. 그래서 백신접종을 맞으시는 모든 국민들은 누가 되든 실험대상이 아닙니다.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방역 당국은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먼저 맞겠다고 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미 정해진 순서를 따라야 한다며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예방 접종에 대해 국민 불안이 크다면 저명인사가 먼저 맞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그런 상황이 아니라는 겁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접종에 대한 동의율이 상당히 높게 제기된 상황이기 때문에 순서에 따라서 공정하게 (접종을 진행하겠습니다.)]

청와대도 대통령 1호 접종 요구를 마다할 이유가 없지만 접종 동의율이 90%를 넘은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가 정한 우선순위에 따라 백신을 접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별다른 변수가 없다면 현재로선 1호 접종자는 요양병원이나 시설의 입소자 또는 종사자 중 한 명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부는 접종 기관과 대상자 등을 상대로 최종 조율 작업이 끝나는 대로 첫 접종자를 발표할 방침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1.  12:00애니멀 시그널 <3회> (3)
  2.  13:00극찬기업 <30회> (4)
  3.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