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슬기로운펫생활] 무심코 줬다가 반려동물에게 독이 되는 음식은?

■ 윤홍준 / 수의사

[앵커]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받아들이신 분들이라면 꼭 알아두셔야 하는 게 있습니다. 바로 반려동물에게 '독이 되는 음식'인데요. 사람에게는 해가 없지만, 반려동물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는 음식이 무엇인지 오늘 슬기로운 펫 생활에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윤홍준 수의사와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반려견에게 주면 안 되는 음식을 생각하면 보통 초콜릿이나 술 같은 음식을 생각하는데요. 술은 당연히 안될 것 같은데, 초콜릿은 왜 안되는지에 대한 이유는 잘 모르거든요. 반려견들에게 이런 음식이 위험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인터뷰]
초콜릿은 강아지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 매우 위험한 간식입니다. 초콜릿에 주성분은 카카오입니다. 나머지는 설탕이나 우유가 들어가지만요. 주성분은 카카오입니다. 우리가 보통은 크리스마스나 발렌타인데이에 사랑하는 연인에게 초콜릿을 주는 이유는 초콜릿의 달콤함이 아닌 쓰디쓴 맛을 내는 카카오 성분 때문입니다. 카카오에는 테오브로민 성분이 주성분인데요. 이 테오브로민은 사람의 중추신경을 자극해서 흥분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그래서 사랑하는 연인에게 선물하는 것이 전통이 된 것인데요.

문제는 중추신경 흥분 작용이 사람에게는 크지 않지만 작은 강아지에게는 지나치게 크게 나타나게 됩니다. 지나치게 흥분된 중추신경 작용으로 인해서 호흡이 억제되고, 심장마비로 사망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그래서 보통 다크 초콜릿. 테오브로민 함량이 높은 다크 초콜릿을 기준으로 약 100g 정도의 다크 초콜릿은 작은 요크셔테리어나 푸들을 죽일 수 있는 양이 됩니다. 그리고 200g 정도의 다크 초콜릿은 작은 래브라도 리트리버 새끼를 죽게 할 수 있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초콜릿은 절대로 주시면 안 됩니다.

그리고 알코올은 당연히 주시면 안 되는데요. 저 같은 사람은 한 잔만 마셔도 어지럽고, 토하고, 추운데요. 이것이 알코올 분해 요소가 각 각이어서 그렇습니다. 강아지들은 알코올 분해요소가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즉, 아주 작은 양의 알코올만으로도 분해가 안 돼서 급성 간 독성을 나타나게 됩니다. 그래서 급성 알코올 중독 현상으로 인해서 호흡곤란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어떤 경우에도 알코올 성분을 먹여서는 안 됩니다. 그다음에 더 심각한 문제는 알코올이 들어간 화장품, 향수, 가글, 의약품 등의 냄새를 맡는 것만으로도 강아지 간에 독성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이런 것도 실내에서 사용하는 것을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앵커]
알코올은 당연히 안될 것 같은데, 향수나 가글도 치명적일 수 있다고 하니까 주의해야겠습니다. 또한, 초콜릿도 심장마비나 호흡곤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꼭 기억해야겠습니다. 이 외에도 반려견이 먹으면 위험한 음식,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인터뷰]
일단 뼈가 있습니다. 어릴 때 생각해보면 아버님이 월급 타신 날이나 기분 좋은 날은 고깃집을 갔는데요. 고기를 먹고 항상 뼈를 아버님이 가지고 오셨어요. 그래서 강아지에게 뼈를 줬는데요. 그럼 강아지가 뼈를 가지고 밤새 오독오독 구석에서 씹었는데요. 지금 생각해보면 안 좋았던 것이 대부분의 소뼈와 돼지 뼈는 강아지 이빨보다 경도가 높습니다. 영구적으로 강아지의 이빨을 손상하거나 심각한 마모를 유발할 수 있어요.

두 번째는 다행히 잘 먹어서 소화를 시켰다고 해도 뼈의 가루 성분들은 대장에서 심각한 변비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잘못 먹어서 날카롭게 부서진 뼈는 위장을 자극해서 위장에 천공을 유발하거나 상처를 유발해서 결국 수술로 꺼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일 위험한 것이 족발 종류인데요. 족발 종류의 뼈는 동글동글하고 단단해서 안 잘립니다. 그냥 삼키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냥 삼켰다가 식도에 걸려서 굉장히 심각한 수술을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다음에 양파 중독이라고 있습니다. 양파나 파, 부추, 마늘 등 이런 것들을 잘못 조리해서 주시면 큰일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것에는 알릴프로필 디서파이드라는 일종의 화학물질이 들어있습니다. 이 화학물질은 특이하게도 조리과정에서도 없어지지 않습니다. 이 성분을 섭취한 강아지는 적혈구를 파괴하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혈뇨하고, 혈액이 점점 줄어서 호흡곤란, 구강 점막에 창백을 유발하다가 결국엔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그래서 해마다 많은 강아지가 양파중독이라는 현상으로 많이 죽고 있는데요. 대부분 자장면, 짬뽕 국물, 찌개, 전골류, 햄버거 패티를 먹고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무심코 우리가 시켜먹은 자장면 그릇을 내놓으면 강아지들이 먹게 되는데요. 이것에 들어있는 양파 성분이나 익힌 양파의 국물들을 먹고 강아지들이 양파 중독으로 혈뇨를 하고 병원에 왔다가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있으니까 전골, 찌개류, 자장면을 먹고 싶을 때는 강아지를 고려해서 높은 곳에서 드시거나 잘 설거지해서 내놓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앵커]
파, 양파 종류를 직접 먹는 것도 위험하지만, 이것으로 맛을 낸 음식을 먹는 것조차 위험하다는 말씀 해주셨습니다. 가열해도 반려견에게 위험하다는 것을 꼭 숙지해야겠습니다. 또 이런 '이런 음식은 괜찮겠지?'하고 무심코 주는 음식도 있을 것 같은데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인터뷰]
우유나 포도가 그러한데요. 우유 같은 경우는 우유 안에 유당이라는 성분이 있습니다. 유당불내증이라고 해서 유당을 스스로 소화를 못 시키는 사람이나 동물이 있습니다. 대부분 강아지, 고양이들은 유당불내증이 있어서 우유 성분을 주시면 안 됩니다. 저 같은 경우도 우유 한 잔을 먹거나 우유가 들어간 라떼 같은 커피를 마시면 하루 종일 속이 안 좋거든요. 이것이 유당이라는 성분에 대한 소화능력이 떨어져서 나타나는 현상인데요. 그래서 강아지나 고양이한테 우유를 주면 소화불량으로 복통을 유발하거나 구토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서 절대 주시면 안 됩니다.

포도가 특히 위험한데요. 아무렇지 않은 것처럼 포도를 줬다가 콩팥, 신장이 완전히 망가져서 사망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일어납니다. 이 포도는 원인은 알 수 없지만, 강아지나 고양이의 신장을 망가트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단지 두 알만 먹은 강아지가 신부전으로 사망한 경우도 있거든요. 여름에 포도를 먹고 있는데 포도 씨나 포도 껍질을 옆에 놓으면 강아지가 옆에서 열심히 먹고 있습니다. 그런 경우 사망할 수 있거든요. 그리고 건포도조차도 함부로 줬다가 신부전으로 사망할 수 있으니까 절대 함부로 포도를 줘서는 안 되겠습니다.

[앵커]
유제품뿐만 아니라 포도까지도 조심해야 한다고 말씀해주셨고요. 또, 껌 중에 화한 느낌이 나는 자일리톨 껌 같은 것도 위험하다면서요?

[인터뷰]
예전에 한국 사람들이 광고로 알게 됐죠. 북유럽 사람들은 자기 전에 자일리톨 껌을 씹으면서 치아를 지킵니다, 휘바 휘바. 이런 것들 때문에 유명해졌는데요. 문제는 구취나 치석 제거를 위해 자일리톨 껌을 주는 경우가 있는데요. 일단 구취나 치석 제거 효과가 전혀 없고 굉장히 위험합니다. 강아지의 경우 자일리톨을 kg당 0.1g만 섭취해도 저혈당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또 kg당 0.5g~20g 정도 섭취하면 간 독성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또, 무서운 게 자일리톨 같은 경우는 생체 내에서 흡수가 굉장히 빨라요. 먹으면 2~30분 이내에 모든 흡수가 끝나서 혈중레벨이 최대 수치에 오르게 됩니다. 즉, 자일리톨을 먹은 걸 발견하고 병원으로 뛰어도 이미 늦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미 조치를 취할 수 없는 경우가 많으므로 어떤 경우에도 주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앵커]
네, 그러니까 사람에게 좋은 음식도 반려견에겐 무조건 좋을 거로 생각하면 안 되겠는데요. 그럼 반려견들이 이런 음식들을 먹고 잘못 먹게 되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는지 궁금하고요. 이럴 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인터뷰]
일단, 내가 음식을 준 적이 없는데 어디서 쩝쩝 소리가 나면 뭔가를 주워 먹은 건데, 그러면 뛰어가서 입부터 확인하고, 입안에 손가락을 집어넣어 본 적 애견인들은 한 번쯤은 겪어봤을 겁니다. 강아지들은 일단 뭔가를 잘 주워 먹어요. 그런데 대체로 먹어서는 안 되는 것을 먹으면 가장 먼저 나타나는 증상은 구토입니다. 토를 하면 다행이지만 못하고 거품과 위액만 계속 토한다면 빨리 가까운 병원에 데려가 보셔야 합니다.

집에서 과산화수소나 소금물 등을 이용해 섣부르게 구토를 유발하려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러면 구강과 식도에 심각한 화상을 입게 되고요, 구토 과정에서 오연성 폐렴, 이걸 다시 들이켜서 폐가 손상되는 오연성 폐렴으로 2차 손상을 유발할 수 있으니까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병원에 내원해 치료받는 것이 좋겠습니다.

[앵커]
토하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에도 민간요법처럼 자의적으로 치료하지 말고 병원에 데려가라, 이렇게 말씀해주셨고요. 이어서 반려묘, 고양이에 대해 얘기도 해볼까 하는데, 고양이한테는 위험한 식물이 있다면서요?

[인터뷰]
일단 실내에서 우리가 키우는 식물 중에 고양이가 먹었을 때 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식물의 종류는 알려진 것만 700가지가 넘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사실상 고양이와 식물은 궁합이 굉장히 안 좋은 생물군에 들어가는데요. 백합과 식물은 고양이가 먹으면 호흡곤란, 전신 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죽음에 이르기도 합니다. 냄새만 맡는 것으로도 신부전을 유발할 정도로 맹독성인데요. 그래서 고양이를 키우시는 분들이라면 테이블에 백합을 장식하거나 백합이 들어간 꽃다발을 집에 가져가면 절대 안 됩니다.

이 외에도 튤립이나 나팔꽃, 그리고 겨울 크리스마스 시즌에 인기가 많은 빨간 꽃잎의 포인세티아도 고양이에게 해로운 식물입니다. 아이비나 알로에, 크고 넓은 잎의 몬스테라도 고양이가 먹었을 때 구강 내에 심각한 화학적 화상을 입히거나 위장 장애를 유발할 수 있으니까 역시 안 키우는 게 좋습니다. 실내에서는 고양이와 식물 중 하나를 선택해서 키우는 것이 좋고요. 천연 꽃 추출물이 들어간 사람 샴푸나 디퓨저 또한 종류나 원료에 따라 식물과 똑같은 작용을 해서 고양이의 건강에 안 좋을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앵커]
정말 반려동물을 건강하게 키우려면 공부도 참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마지막으로 반려동물 약 먹이는 꿀 팁, 짧게 알려주시죠.

[인터뷰]
반려동물 약 먹이는 게 쉽지는 않은데요. 알약의 경우, 한 손으로 반려동물의 턱을 잡고 입을 벌리고 목 안 깊숙이 약을 넣어줍니다. 이 경우에 훈련이 안 된 강아지나 고양이의 경우엔 물거나 다칠 수 있으니까 서로 믿을 수 있는 신뢰감이 형성된 경우에만 사용하시고요. 아니면 병원에서 가루약 형태로 받으셔서요. 가루약을 물에 갠 뒤 바늘이 없는 빈 주사기에 넣고 강아지라면 볼 안쪽으로 넣어주고, 고양이는 송곳니 뒤쪽 틈으로 물약을 천천히 밀어 넣어줍니다.

마지막으로 땅콩버터나 딸기잼, 아니면 고양이가 좋아하는 츄르나 투비캣 같은 거에 잘 섞어 주세요. 그걸 코끝이나 입천장에 묻혀주거나 발에 발라주시면 하루종일 빨고 있거든요. 이렇게 먹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니까 고양이나 강아지에게 맞는 다양한 방법을 찾아서 먹여주시면 효과적으로 약을 먹이는 방법을 찾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오늘 정말 중요한 정보를 알게 됐는데요. 반려견, 반려묘. 우리의 반려동물과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려면 방금 말씀해주신 이런 내용, 반드시 기억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윤홍준 수의사와 함께했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1.  01:00야생 동물가족 생존기 야생동...
  2.  02:00사이언스 스페셜 대한민국, ...
  3.  02:30사이언스 스페셜 대한민국, ...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