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분주해진 美 보건당국..."몇 주 내 승인·공급 준비 가능성"

[앵커]
미국 제약사 모더나와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 결과와 긴급사용 승인 신청 계획을 전하면서 백신의 연내 긴급사용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미 보건당국은 이르면 몇 주 안에 식품의약국의 승인과 공급 준비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모더나와 화이자의 백신 개발 속도에 맞춰 미 보건당국도 분주해졌습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 FDA는 다음 달 8일에서 10일 사이, 화이자 백신 관련 자문단 회의를 엽니다.

모더나 백신에 대한 자문단 회의는 그다음 주로 계획했습니다.

백신 긴급사용은 자문단의 권고를 거쳐 승인 여부가 결정되는데, FDA를 관할하는 보건복지부는 신속한 승인 가능성을 거듭 밝히고 있습니다.

[알렉스 에이자 / 미 보건복지부 장관 : 이제 몇 주 내로 미 FDA의 승인이 이뤄지고 공급 준비가 완료될 안전하고 매우 효과적인 백신 2개가 있습니다.]

화이자, 모더나와 각각 '선 구매' 계약을 체결한 미국 정부는 이제 접종 준비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연말까지 2천만 명 분량의 백신을 두 회사로부터 확보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알렉스 에이자 / 미 보건복지부 장관 : 12월 말이면, 코로나19에 가장 취약한 미국인 2천만 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4천만 회분의 백신이 공급될 준비가 될 것입니다.]

미 정부는 이후, 백신 대량 생산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공식적인 최종 승인은 긴급사용이 승인된 3개월 뒤쯤 이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하지만 냉동 보관이 필수여서 유통이 어려운 화이자 백신, 그리고 1회 투여분이 32~37달러로 책정된 모더나 백신의 가격 부담이 대량 보급에 앞서 풀어야 할 과제로 남아 있습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1.  14:00문화유산 세계여행 <6회> (3)
  2.  15: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고...
  3.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1.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그램 외...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