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산불도 美 대선이슈..."관리 문제" VS "기후변화 때문"

[앵커]
미국 서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해 큰 피해를 낳은 대형 산불이 대선 정국의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 권한을 사용해 원조를 제공하면서 지지세 확산 기회로 활용하고 있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기후변화의 위기를 부정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에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근 서부 캘리포니아와 오리건, 워싱턴 등 3개 주에서는 100건 이상의 대형 산불이 발생했습니다.

건조한 기후 탓에 크고 작은 산불이 자주 발생하지만, 특히 올여름에는 기록적인 폭염에 강한 바람까지 겹쳐 피해가 엄청나게 커졌습니다.

한국 면적의 20% 정도를 집어삼켰으며 지금까지 30명 이상이 숨졌고 수십 명이 실종될 정도로 역대 최악입니다.

침묵하던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1일부터 소방관과 구조대원에 감사를 표하면서 관여를 시작했습니다.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를 방문해 브리핑을 받고 산불은 산림 관리의 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주지사도) 산림 관리에 대해 내 의견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3년 전에 처음 그 얘기를 시작했을 때 아무도 내 말에 동의하지 않았다는 것을 이해해야만 합니다. 이제 모든 사람이 산림 관리가 매우 중요한 주제라고 동의합니다.]

바이든 후보는 산불 원인으로 꼽히는 기후변화를 미국이 직면한 주요 위기로 규정해 왔습니다.

기후변화 위기는 과장됐다고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에 현실을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 트럼프의 기후변화 부정이 이런 산불과 기록적 홍수, 기록적 허리케인을 불러온 것은 아닐지 모릅니다. 하지만 그가 재선되면 이런 지옥 같은 일들이 더 흔해지고 더 심해지고 더 치명적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특히 이들 지역이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패한 곳이라 두 대선후보의 행보가 이번에는 어떤 결과를 낳을지도 주목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1.  05:00나는 몸신이다 살을 빼 주는 ...
  2.  06:00극찬기업 <6회> (5)
  3.  06:30러브 인 문화유산 <9회> (본)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