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도쿄올림픽, 코로나 검사 '격리캠프' 추진..."누구도 예외 없다"

[앵커]
내년으로 연기한 도쿄올림픽에서 선수들의 코로나 검사를 위한 사전 격리캠프가 추진됩니다.

올림픽 선수촌 입촌에 앞서 별도 공간에서 정기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하는 게 주요 내용인데 참가 선수 전체가 대상으로 될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백신에 대한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으면서 나온 방역 대책 중 하나로 자칫 선수들의 경기력에 영향을 줄 수도 있어 논란이 예상됩니다.

김재형 기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을 내년으로 1년 연기할 때만 해도 코로나 백신은 대회 개막을 위한 필수요소였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5개 업체와 계약을 맺고 백신 5억2천만 개를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내년이 돼도 백신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도쿄 조직위는 백신 없이 올림픽을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 일본 올림픽 장관 : 도쿄올림픽이 전 세계가 코로나를 극복한 증거가 되도록 적절한 대책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영국 가디언이 보도한 대안 가운데 하나는 코로나 검사를 위한 사전 격리 캠프 운영입니다.

선수촌 입촌에 앞서 별도의 격리 캠프에서 정기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을 받은 선수에게 경기 출전을 허용하는 방식입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도쿄조직위 방안에 힘을 싣는 분위기입니다.

필요하다면 격리 기간을 둘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토마스 바흐 / IOC 위원장 : 모든 올림픽 참가자에게 안전한 환경을 보장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격리 조치를 취해야겠죠.]

코로나 격리 기간이 보통 2주인 점을 고려하면 올림픽 격리 캠프는 선수들의 훈련 일정과 경기력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바흐 위원장은 격리 조치에 올림픽 선수 누구도 예외가 있을 수 없다고 미리 못을 박았습니다.

[토마스 바흐 / IOC 위원장 : 누구도 개인의 이익이나 공정하지 않다는 이유로 (격리 조치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일본 정부와 IOC,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이달 말을 시작으로 11월까지 격리 캠프를 포함한 선수촌과 경기장 방역, 관중 입장 방안 등 코로나 방역 대책을 차례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선수단 규모 축소와 무관중 경기 등 애초 거론됐던 방역 대책은 이번 논의 의제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김재형[jhkim03@ytn.co.kr]입니다.
  1.  02:00한국사 探 시대의 아픔을 간...
  2.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3.  04:00세상탐험 <3회> (5)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