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트럼프, 대선연기 전격 거론..."연기하자는 것 아니다" 진화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했다가 논란이 일자 11월 3일 대선을 연기하자는 것은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우편투표를 도입하는 주가 늘게 되면 자신에게 불리할 것을 우려한 것인데 연기 권한이 의회에 있는 만큼 대선 연기는 불가능하다는 해석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각 30일 오전 보편적인 우편투표 도입으로 올해 대선이 역사상 가장 오류가 있고 사기 치는 선거가 될 것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것은 미국에 엄청난 곤란한 상황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적절하게 안심하고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을 때까지 미루는 게 어떠냐고 묻는 형식으로 대선 연기를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트윗은 떠보는 형식이긴 하지만 대선 연기 가능성을 거론했다는 점에서 즉각 큰 논란을 불러왔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오후 백악관 브리핑에서 대선 연기를 원치 않지만 우편투표는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을 향해 자신은 여러분보다 훨씬 더 선거와 결과를 원한다며 연기를 원치 않는다, 선거를 하길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자신은 결과까지 몇 달을 기다려야 하고 그러고 나서 투표지가 모두 사라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우편투표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그래서 우리는 많은 문제점이 있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아닙니다. 날짜 변경을 원한다고요? 아닙니다. 하지만 조작된 선거는 보고 싶지 않습니다. 만약 그렇게 된다면 이번 선거는 역사상 가장 부정선거가 될 것입니다.]

미국 언론은 대선 연기에 대한 법적 권한은 대통령이 아니라 의회에 있다며 현실화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전했습니다.

[빌 바로 / AP 정치전문 기자 : 법률에 규정되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대통령이 쉽게 이렇게 할 수 없다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CNN은 우편투표가 사기로 귀결된다는 어떤 증거도 없으며 역사적으로 대규모 부정선거로 이어진 적도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최악의 경제 실적 발표라는 악재를 덮으면서 불안감을 조장해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5월에도 대선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트윗을 올려 '허위 주장 논란'을 부른 적이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1.  05:30이제 만나러 갑니다 <30회> (본)
  2.  07:00인생 고수 <74회> (본)
  3.  07:30사이언스 포럼 <155회> (2)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