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집단 식중독' 어떻게 감염됐을까..."생야채 가능성"

[앵커]
안산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태의 원인이 여전히 오리무중인 가운데, 일부 학부모들이 자체 조사한 결과 오이, 당근 같은 생야채에서 감염이 시작됐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식중독균 음성 판정을 받은 아이들 가운데 생야채를 먹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는 설명입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처음 발병 신고가 이뤄진 지난 16일 보건 당국은 유치원 식단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조사 대상은 지난 10일 메뉴부터였는데, 남아 있던 보존식에서는 식중독균이 나오지 않았고, 이 가운데 궁중떡볶이와 수박 등 6개 메뉴는 이미 폐기된 뒤라 조사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아이마다 어떤 음식을 먹었는지 일일이 물어봐 퍼즐을 맞출 수밖에 없는 상황인 가운데 생야채가 감염 원인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일부 학부모들이 자체 조사해본 결과, 평소 유치원에서 급식 때 파프리카나 당근, 오이 같은 익히지 않은 야채를 자주 주곤 했는데, 장출혈성대장균 음성 판정을 받은 아이들은 이 생야채를 먹지 않은 경우가 적지 않았다는 겁니다.

실제 유치원 식단표를 보면 매주 사흘 이상 생야채가 들어있는데, 첫 증상이 나온 지난 12일로부터 불과 며칠 전인 지난 8일과 9일에 각각 당근과 오이가 있습니다.

평균 사나흘에 이르는 식중독균 잠복기를 고려할 때 이 메뉴가 원인이었을 가능성도 있는 겁니다.

[이재갑 /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잠복기가) 평균이 3~4일이고. 최장 잠복기는 2~10일이니까. 좀 늦게 나타나는 경우도 아예 배제를 못하긴 하죠.]

의학 전문가들 역시 흔히 알려진 쇠고기나 우유 말고도 오염된 퇴비로 기른 야채 역시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이 된다고 말합니다.

[전병율 / 前 질병관리본부장 : 2011년도 독일에서 발생한 대규모 장출혈성대장균 감염증이 바로 그런 야채 섭취로 인해 발생한 사례고요. 일본에서도 그런 사례가 보고된 바 있기 때문에….]

다만 이때는 이미 보존식이 전혀 남아있지 않아 섭취물에 대한 직접 조사가 불가능합니다.

이 때문에 보건당국은 유치원생과 교직원 전원이 먹은 음식물이 뭔지 일일이 따져 비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전문가들은 재료를 공급한 납품업체뿐 아니라 같은 재료를 쓴 다른 시설까지 조사 대상을 확대해 비교 분석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부장원[boowj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1.  21:00생명의 신비, 지구 코로나 26...
  2.  22: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2...
  3.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