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개학 후 확진자가 나오면?...온라인 개학 추진

[앵커]
코로나19 확산이 이대로 이어진다면 학교는 문을 열어야 할까요?

또 개학했는데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교육부는 이런 경우에 대비해 온라인 개학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종균 기자입니다.

[기자]
4월 6일 개학도 아직 불안해 보입니다.

세계적 대유행으로 코로나19 기세가 꺾이지 않아섭니다.

게다가 개학 이후 교실에서 확진 환자가 나오는 상상을 하면 너무 아찔합니다.

학교가 코로나19 집단 발병의 온상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 세 차례나 개학을 미룬 교육부는 또 연기해야 하는 사태에 대비해 초중고 온라인 개학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개학 이후에 부득이하게 수업이 중단되는 만일의 상황을 대비하고자 4월 6일 개학의 방식에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병행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집에서 받는 원격 수업을 정식 수업으로 인정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하지만 아직 원격 수업의 기준이 없습니다.

온라인 수업의 내용이나 출석 체크 등 기준을 마련해야 합니다.

학교별, 교사별로 다른 원격 수업 격차 역시 줄여야 합니다.

전국 학교에 적용할 '쌍방향' 온라인 수업 시스템을 갖추는 것도 시급합니다.

교육부는 다음 주부터 원격수업 시범학교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지역별 원격교육 일반화 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 운영하도록 하겠습니다.]

당장은 학습 공백을 메우기 위해 EBS 등을 활용해 원격교육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또 소외계층 학생을 위해 정보화 교육비 지원, 스마트기기 대여 등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YTN 김종균[chongkim@ytn.co.kr]입니다.
  1.  17:00관찰카메라 24시간 사량도에...
  2.  18:00야생의 사바나 들개와 난쟁이...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종료] YTN 사이언스 유튜브 채널 구...
  2.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