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WSJ "日 업체, 미 전함에서 나오는 오염수 바다에 무단 투기"

[앵커]
미군 전함에서 나오는 오염수를 처리하는 일본 업체가 오염수를 제대로 정화하지 않고 바다에 버렸다는 혐의로 미국 정부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업체 칸토 코산의 파란색 바지선이 사세보 항에 정박해 있는 미군 전함 옆에 붙어서 오염수 처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칸토 코산은 미 해군 7함대 모항인 일본 요코스카와 규슈의 사세보 그리고 오키나와에서 미 해군 함정들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칸도 코산의 전직 직원 3명은 적어도 10년 동안 이 회사가 계약 조건대로 오염수를 처리하지 않았으며, 기록과 시험 샘플들을 위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에 말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요코스카에서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에 타고 있던 선원들은 항모에서 폐수를 뽑아내는 칸토 코산의 바지선에서 흘러나오는 녹색의 기름기를 발견했습니다.

신문은 미 해군 직원이 그 오염된 액체는 부동액이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칸토 코산의 전직 직원 한 명은 오염수를 처리하는 바지선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주변에 사람들이 없을 때 처리가 덜 된 오염수를 호스를 이용해 미군 기지 내의 바다에 버렸다고 말했습니다.

클레이튼 도스 미 해군 대변인은 해군 범죄수사국이 미 법무부와 연방수사국, 일본 당국과 함께 칸토 코산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도스 대변인은 미 해군 범죄수사국이 지난해 3월부터 수사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칸토 코산이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칸토 코산은 2003년부터 미 해군과 일을 하기 시작했으며 현재 미 해군과 약 780만 달러어치의 8건의 계약을 맺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1.  19:45과학다반사 빛나는 빛의 과학...
  2.  20:004차 산업혁명 직업 탐험 신기...
  3.  21: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