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내 몸 보고서] 눈에 걸리는 감기, 결막염

■ 신영주 /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안과 교수

[앵커]
기온이 떨어지면서 건조해지는 가을은 눈에 가혹한 계절 입니다. 호흡기 질환은 마스크를 착용해 예방할 수 있지만, 눈은 그대로 노출돼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오늘 <내 몸 보고서>에서는 '결막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안과 신영주 교수와 함께하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앵커]
보통 눈병이라고 알려진 유행성 결막염 같은 경우에는 여름철 수영장 갔다 온 뒤에 많이 발생한다고 알고 있잖아요.

근데 요즘 같은 가을철에도 결막염 생길 수 있다고 하는데 우선 결막염은 어떤 질환인지부터 설명해 주시죠?

[인터뷰]
결막염을 설명을 드리려면 먼저 결막이 뭔 지를 알아야 하는데요. 결막은 흰자위의 맨 겉면과 눈꺼풀 안쪽의 겉면을 둘러싸고 있는 얇고 투명한 점막조직인데요.

결막은 안구가 원활하게 움직일 수 있게 하며 눈물의 수성 및 점성 성분을 생성하고 분비해서 안구표면을 보호하는 항균 성분을 분비하는 등 면역기능도 갖고 있습니다. 결막염은 바이러스 알레르기 화학약품 등의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결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고, 한쪽 눈 또는 양쪽 눈에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앵커]
결막염에도 종류가 여러 가지인 걸로 알고 있는데요. 결막염에 걸리는 원인은 무엇인가요?

[인터뷰]
결막염의 원인은 매우 다양한데요. 결막염의 원인으로는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 아토피, 화학제품, 자외선, 먼지 등을 들 수 있습니다. 결막염은 원인에 따라서 세균 결막염과 바이러스 결막염 등의 감염성 결막염과 알레르기 결막염, 봄철각결막염, 아토피 각결막염, 거대 유두 결막염, 접촉 피부 결막염 등 면역성 결막염, 독성 결막염 등 비감염성, 비면역성 결막염이 있습니다.

그중 가장 잘 알려진 결막염은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바이러스 결막염으로 이 결막염을 저희가 흔히 눈병이라고 부르는 결막염입니다. 이러한 결막염은 원인에 따라 잘 감별해야 되고 , 원인에 따라 치료법에 차이가 있습니다. 따라서 결막염이 발생하면 안과를 방문을 하셔서 검사를 받으시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겠습니다.

[앵커]
수 많은 원인에 따라 결막염의 종류도 이렇게나 다양하군요. 그러면 각각 증상에도 차이가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인터뷰]
결막염의 일반적인 증상으로는 보통 이제 자각증상으로는 통증, 가려움증, 이물감, 발적, 부종, 눈곱, 등이 있고, 타각 증상으로 충혈, 분비물, 삼출물, 결막부종, 거짓 눈꺼풀 처짐, 결막밑출혈, 여포, 육아종 등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우리가 흔히 눈병이라고 부르는 급성 바이러스 결막염의 경우, 약 일주일간의 잠복기를 거친 후에 갑자기 눈이 가렵고 눈물이 나며, 충혈, 눈부심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안구 통증이나 이물감, 부종, 눈곱 등이 나타날 수 있는데요. 발병 후 3~4일이 고비로, 증상이 심해지다가 점차 가라앉고, 대개 2~3주면 급성 증상은 소실됩니다. 대부분 양안에 모두 발생하며 우선 한쪽 눈이 감염되면 2~7일 후 다른 쪽 눈이 감염되는데 증상은 두 번째 감염된 눈이 더 가볍습니다.

[앵커]
알레르기 결막염은 증상이 어떻게 되나요?

[인터뷰]
알레르기 결막염은 가려움증과 충혈이 특징입니다. 눈꺼풀이 붓고 결막에 투명하고 끈적끈적한 젤리 같은 눈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심한 형태인 봄철각결막염은 주로 10세 이전에 발병하고, 발병 후 2~10년 동안 지속합니다. 또한, 사춘기가 지나면서 대부분 없어지는 특징을 보이고요. 각막 병변이 잘 생기는데 각막 짓무름이나 궤양 등의 심한 각막 병변은 시력 저하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이 결막염이 다른 사람한테 전염될 수도 있는 건가요?

[인터뷰]
결막염이 말씀드린 것처럼 굉장히 원인이 다양하잖아요. 면역성 결막염이나 비감염성, 비면역성 결막염은 전염되지 않지만, 세균 결막염과 바이러스 결막염 등 감염성 결막염은 전염될 수 있습니다. 특히 우리가 눈병이라 부르는 급성 바이러스성 결막염은 전염이 굉장히 잘 됩니다.

[앵커]
결막염 때문에 혹시 시력이 저하될 수도 있나요?

[인터뷰]
결막염이 시력을 떨어뜨리는 경우는 흔하지 않습니다. 결막염은 대게는 한 번 앓고 지나가면 되고 좀 불편하더라도 결막염 가지고 시력이 저하 되는 경우는 거의 없는데 그런데 각막이 영향을 받아 각막에 염증이 생기면 시력이 저하될 수 있습니다. 눈병이라고 부르는 급성 바이러스 결막염의 경우, 각막염이 동반되면 시력이 저하되기도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대부분 후유증 없이 잘 낫습니다. 드물게는 합병증으로 혼탁이 남아서 눈부심 혹은 시력 저하가 남을 때도 있습니다.

심한 알레르기 결막염인 봄철각결막염인 경우, 각막 짓무름이나 궤양 등의 심한 각막 병변이 생기면 심각한 시력 손상을 유발할 수 있고요. 후유증으로 각막혼탁이 남아 시력이 떨어질 수 있습니다.

[앵커]
결막염에 걸린 상태에서 착용한 렌즈를 계속 착용해도 되나요?

[인터뷰]
보통 콘텍트 렌즈를 사용하시는 경우 감염되는 건 비감염성 종류의 결막염인데요. 이럴 때는 렌즈를 안 끼는게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그런데 이제 콘텍트 렌즈 때문에 자꾸 염증이 생기는 경우에는 안과를 방문하시면 항생제랑 소염제 종류의 그런 안약을 처방해 드리면 충혈이 좀 감소 되긴 하는데 그렇게 사용 된 안약은 장기간 사용 할 수 없기 때문에 결론적으로는 콘텍트 렌즈 착용 시간을 줄여 주는 것이 도움이 되겠습니다.

[앵커]
그럼 이 결막염 여러가지 원인이 있지만 예방하는 방법은 뭐가 있을까요?

[인터뷰]
결막염인 경우에는 가장 대표적으로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게 알러지 결막염과 눈병이라고 부를 수 있는급성 바이러스 결막염이 있는데요 급성 바이러스 결막염의 경우, 직간접 접촉에 의한 전염성이 대단히 강하므로 눈을 만지지 말고 외출 후 반드시 손 씻기, 가족 중에 환자가 있을 때 수건,대야 따로 사용하기 등을 시행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결막염 유행 시에는 수영장은 출입은 금하는 것이 좋고요. 그리고 항생제를 미리 사용하는 것은 예방되지 않습니다.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 중요한 것은 원인 물질에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입니다. 계절성 알레르기 결막염의 경우, 계절에 따라 발생하는 꽃가루나 미세먼지 등 원인 물질에 접촉되어 양 눈에 심한 가려움증과 이물감, 충혈 등이 나타납니다. 간지럽다고 눈을 비비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할 때는 알레르기 항원 노출을 피하고,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그런데 만약에 이 알레르기 원인이 되는 물질이 집안에 있는, 집먼지진드기, 화장품, 곰팡이, 동물의 비듬이나 털 등 집안에 원인 물질이 있을 수 있고, 진드기나 곰팡이는 먼지와 함께 있으므로 매일 시간을 정해서 철저하게 청소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불과 베개 등과 같은 눈과 접촉할 수 있는 침구는 자주 햇볕에 말려 일광소독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앵커]
네, 평상시에 눈을 최대한 만지지 않고 눈을 만지기 전에 손을 깨끗이 씻는 것도 중요할 것 같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1.  19:45팩트체크 한일경제전쟁 <14회...
  2.  20:15황금 나침반 <194회> (4)
  3.  21:00월드베스트 그곳에 가면 <최...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