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날씨학개론] 기후변화로 인한 절대적 기근…어떻게 대비해야 하나?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앵커]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세계 곳곳에서 이상기후 현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기후변화가 지속해서 발생한다면, 식량 생산 감소와 기근 등 인류의 삶 자체를 고통 속으로 빠트릴 수 있다고 합니다.

오늘 '날씨학개론'에서는 '기후변화로 인한 식량 생산 감소와 기근'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합니다. 어서 오세요.

"기후변화를 포기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갈등과 굶주림이 증가할 것이다" 작년 노벨평화상 포럼에서 세계식량농업기구 사무총장인 실바가 한 말입니다. 기후변화로 인한 기근은 얼마나 심각한가요?

[인터뷰]
실바 사무총장은 세계식량농업기구의 2018년 세계 보고서에서 나온 식량 안보와 영양 상태를 예로 들었는데요. 2015년부터 3년 동안 갈등과 기후 변화의 영향에 의해 전 세계적인 굶주림이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기후 변화가 가져온 기근을 극복하기 위해 점점 더 많은 양의 땅을 차지하려 하고, 또 더 많은 양의 수자원을 사용하려 하다 보니 더 많은 갈등이 발생하고 결국 식량 불안을 더욱 조장하는 악순환이 발생한다는 겁니다.

그는 농업에서 기후변화에 적응해 생산량을 높이거나 유지하기 위해 더 많은 자금이 필요하다고 말하는데요. 참고로 예를 든다면 세계은행이 2010년에 실시한 주요 연구에서는 농업의 기후 변화 적응 비용을 연간 약 70억 달러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는 매우 적은 자금만 제공되다 보니 기후변화에 농업이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지요.

[앵커]
그렇다면 세계식량농업기구는 기후변화를 막고 식량 생산을 증가하는 방법이 어떤 게 있다고 말을 하나요?

[인터뷰]
실바 사무총장은 일단 기후변화를 저지하고 식량 생산을 늘리는 일 중 가장 간단한 일은 나무를 심는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예를 들어 아프리카의 사막화를 막기 위해 사헬에 만리장성이라고 불리는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아프리카 20개국이 중국의 만리장성 1,300km보다 더 긴 초대형 숲을 구축하는 것입니다. 이 초대형 숲의 이름은 '아프리카의 그린 그레이트 장벽'으로 기후변화와 지속적인 사막화로 황폐해진 사하라사막 지역을 복구하는 것입니다. '사하라 & 사헬 이니셔티브'라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에티오피아, 말리, 세네갈, 나이지리아, 수단 등 아프리카 20개국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기후변화로 식량 생산이 줄어들면 먹을 수는 있는 양도 줄어들고 영양분 섭취도 감소할 텐데 이로 인한 문제점은 없을까요?

[인터뷰]
네, 그렇습니다. 실바 유엔식량농업기구 사무총장은 "더 높은 기온과 변덕스러운 날씨 패턴은 토양, 숲 그리고 해양의 건강을 해치고 있다. 2005년 이후 기아에 허덕이던 나라 중 거의 40%가 같은 기간 극심한 가뭄에 시달렸다. 또한, 기후변화로 인해 생산된 음식이 영양가가 떨어질 것이다. 지금 지구의 이산화탄소 수준이면 밀은 아연이나 비타민A와 같은 단백질과 미네랄이 적어 영양이 감소할 것이다"라고 말했는데요.

사실 세계식량농업기구의 추산에 따르면 옥수수 가격은 3분의 1 인상되고 밀은 2배로 오를 것이라는 겁니다. 그러니까 가난한 사람들은 이젠 필요로 하는 식량을 살 여유가 없어질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그래서 실바 사무총장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유엔식량농업기구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실행하는데요. 기후스마트 접근법, 환경 및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는 관행과 기법의 실행을 통해 농업의 기후변화 적응을 촉진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런 기후변화 적응은 수백만 가난한 가정 농가가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어야 한다는 거죠. 유엔식량농업기구는 지난 5년 동안 300개 이상의 프로젝트와 프로그램을 실행하여 기후변화에 적응하도록 도왔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실제로 지구온난화로 인한 곡물 피해는 어느 정도일까요?

[인터뷰]
2018년에 일본 국립연구소인'농업·식품 산업기술종합연구기구'가 연구한 바에 따르면 지구온난화 현상으로 인한 기후변화로 옥수수, 밀 등 주요 곡물의 전 세계 피해액이 연간 48조 원 규모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연구소는 1981년부터 2010년까지 30년 동안의 옥수수, 밀, 콩, 쌀의 생산량을 가지고 지구온난화가 발생하지 않았을 경우의 생산량과 비교를 했는데요. 그랬더니 단위면적당 옥수수는 4.1%, 밀은 1.8%, 콩은 4~5%가량 생산량이 감소했다는 겁니다. 곡물별로는 옥수수의 피해가 가장 컸는데 연평균 약 25조 2,000억 원 정도 되었다고 하네요.

[앵커]
밀이나 쌀과 같이 주식이 되는 곡물의 식량 생산이 줄어들게 되면 가난한 나라, 빈곤계층에게는 더더욱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싶은데요?

[인터뷰]
그렇죠, 이건 사실 정말 심각한 문제라고 봅니다. "기후변화로 2050년 최대 53만 명이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이 말은 올해죠, 2019년 1월에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실린 영국의 앤드류 헤인스 박사의 주장입니다. 그는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인간 건강에 치명적이라고 이야기했는데요. 이 수치는 5년 전 헤인스 교수 공동 저자로 참여했던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보다 더 심각한 겁니다.

5년 전 보고서에서 헤인스 교수는 2030년에서 2050년 동안 매년 25만 명이 사망할 것이라고 예상했었거든요. 헤인스 교수는 논문에서 2030년경에는 "기후변화로 1억 명의 사람들이 극도의 기근 상태에 직면할 수 있다. 기근은 사람들이 건강을 더 나쁘게 만들게 될 것이다."라고 이야기하면서 민물 자원의 고갈, 심각한 생물 다양성 감소, 해양 산성화, 어류 남획, 대형산불 및 삼림 벌채 등은 식량 생산 감산만 아니라 공중 보건에 대한 위협에 심각하게 작용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말이 2030년, 2050년이지만 사실 얼마 안 남았잖아요. 정말 심각한 문제인 것 같은데, 많은 기후학자는 '말이 아니라 이젠 행동해야 할 때다', 이렇게 주장하고 있는데요. 인류가 생존하기 위해 우리가 간단하게라도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인터뷰]
우리가 행동해야 하는 것들이 많죠. 그중 실천하기 어려운 것 중의 하나가 식사량을 줄이고 고기를 덜 먹는 겁니다. 식량 생산 과정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는 인류가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3분의 1 또는 4분의 1에 이릅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가운데 80%가 축산에서 나옵니다. 그러니까 축산은 인류에게 단백질을 공급해주는 대신 지구 환경을 더럽히고 있는 것이죠. 온실가스를 배출해 기후변화를 유발하고, 숲을 파괴하며, 식량과 물 부족을 부르고, 수질을 악화시킵니다. 소고기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같은 칼로리의 곡물을 생산할 때보다 160배 더 넓은 땅이 필요하고요. 지구촌에는 소가 15억 마리 정도 있다고 해요. 이들이 방귀나 트림을 통해 배출하는 메탄가스는 연간 1억 톤에 이르는데요. 소들이 내뿜는 메탄가스의 온실효과는 전 세계 차들이 내뿜는 배출가스의 온실효과보다 큽니다. 그러니까 우리가 고기를 조금씩만 덜 먹어도 지구온난화를 막고 식량 생산의 감산도 막을 수 있다는 것이지요.

[앵커]
고기 섭취를 줄이는 게 어렵다면 적어도 적당량의 식사를 하고 음식을 남기지 않으려는 노력을 모두가 실천하는 게 좋겠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1.  11:25수상한 비디오 크레이지S <17...
  2.  12:00관찰카메라 24시간 힐링의 품...
  3.  13:00황금 나침반 <186회> (6)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