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과학본색] 제주 바다에 나타난 상어…온난화가 부른다?

■ 이동은 / 과학뉴스팀 기자

[앵커]
화제의 뉴스를 골라 과학 기자의 시선으로 분석하는 '과학 본색' 시간입니다.

오늘은 이동은 기자와 함께하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오늘 준비한 소식은 어떤 건가요?

[인터뷰]
얼마 전 제주 함덕 해수욕장서 상어 발견됐다는 소식 뉴스로 전해드렸죠.

당시 바닷가에서 서핑하던 사람이 이 상어를 발견하고 촬영한 영상이 공개되면서 굉장히 화제가 됐는데, 마치 영화에서처럼 상어 지느러미가 물 밖으로 나와 있는 모습에 많은 분이 공포감을 느꼈다고 이야기하더라고요.

[앵커]
네, 저는 물에서 상어 지느러미만 봐도 기절할 것 같은데, 정말 섬뜩하더라고요.

[인터뷰]
그렇죠. 우선 공개된 영상을 다시 한 번 보시고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지금 저게 상어 지느러미죠?

[인터뷰]
네, 굉장히 가까이 다가가고 있죠?

[앵커]
찍으신 분도 대단하신 것 같아요.

지금 저게 서프보드를 타고 이동하시는 거잖아요. 안 무서우신가? 어떻게 저렇게 찍었을까요?

정말 가까이 있네요, 상어가.

[인터뷰]
당시 영상을 찍은 서퍼가 돌고래인지 상어인지 확인하기 위해 근처로 다가갔다고 합니다, 위험하긴 한데요.

우선 신고를 위해 증거 영상을 찍은 뒤 상어라는 걸 알고는 바로 상황실에 알렸다고 합니다.

[앵커]
그래도 인명 피해가 없어서 천만 정말 다행인데, 이 상어는 어떤 종류인가요?

[인터뷰]
현재는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전문가들은 영상으로만 봐서는 정확한 구별이 어렵다는 의견인데요.

일단 모양을 봤을 때 흉상어류로 추정됩니다.

상어 종이 모두 500여 종에 달하는데 이 가운데 200여 종이 흉상어류입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뾰족한 원통 모양의 몸을 가진 상어가 이 흉상어류에 속한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특히 영상 속 상어를 보시면 등지느러미 모양이 흉상어류 중에서도 무태상어에 가깝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무태상어는 보통 몸길이가 3m까지 자라고요, 수심 100m 안팎의 연안에, 바닷가 가까운 곳에 주로 서식한다고 합니다.

[앵커]
그럼 이번에 발견된 상어는 어느 정도 크기인가요?

[인터뷰]
언뜻 봐서는 영상 속의 상어는 1m가 조금 넘는 크기, 추정치로는 1m 50cm~1m 60cm 정도로 추정하고 있는데요.

그래서 크기를 보고 다른 전문가들이 이 상어가 무태상어라면 성체가 아닌 어린 개체일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했습니다.

게다가 무태상어는 보통 연안에 있는 방어를 먹고 살기 때문에 가을부터 겨울에 주로 제주도에 나타난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상어가 무태상어가 아닌 청새리상어나 악상어의 성체가 아닐까 하는 추정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문제는 공격성이 얼마나 되느냐-인데요. 종을 알 수 없으니까 그런 것도 알 수 없다는 거죠?

[인터뷰]
우선 무태상어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공격성이 낮은 편입니다. 그에 비해서 청새리상어나 악상어는 덩치가 작아도 공격성이 더 높은 편인데요, 아무리 공격성이 낮다고 해도 상어잖아요?

그래서 사람이 자극하면 당연히 공격하게 됩니다.

실제로 해외에서는 공격성이 낮은 무태상어의 경우도 아무런 도발을 하지 않았는데 사람을 공격한 적이 있거든요.

[앵커]
공격성이 낮다고 해도 절대 가까이 다가가서는 안 되겠네요?

[인터뷰]
그렇죠. 또 이렇게 수면 가까이 헤엄치는 상어들은 방패비늘을 갖고 있습니다, 피부가 까슬까슬한 비늘로 덮여있다는 건데, 사람의 피부는 스치기만 해도 상처를 입을 수가 있습니다.

그러면 접촉을 하지 않더라도 피가 난다거나 상어가 공격적으로 돌변할 수 있으니까 절대 가까이 가서는 안 되겠죠.

[앵커]
그런데 우리나라 연안에서 상어가 발견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잖아요?

지난해에는 서해뿐만 아니라 동해에서도 상어가 나타났다는 보도를 한 적이 있는데요.

[인터뷰]
네, 지난해에는 경남 거제 앞바다에서 길이가 4m에 달하는 백상아리가 잡힌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두 달 만에 경북 경주시 해상에서도 백상아리 한 마리가 발견된 적이 있어요.

이 백상아리는 우리가 제일 잘 아는 상어 종이잖아요. 실제로 당시 잡혔던 상어인데, 영화 '조스'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식인 상어입니다.

워낙 공격성이 강하기 때문에 관광객은 물론 어민들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나라 연안에는 40여 종의 상어가 사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앞서 언급한 무태상어도 흔히 발견되는 종입니다.

문제는 이런 상어로 인해서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경우겠죠.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상어로 인한 사망 사고가 모두 6건이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관광객이 공격을 당한 경우는 1건인데요, 1959년에 대천해수욕장에서 관광객이 공격을 당했습니다.

[앵커]
조금 옛날이네요?

[인터뷰]
당시 한 대학생이 물놀이 도중 상어에 물려서 과다 출혈로 사망한 적 있고요. 나머지는 모두 어민들이 피해 입은 경우인데요.

보통 키조개나 전복을 채취하던 중에 물속에서 시야가 보이지 않을 때, 공격을 받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앵커]
다행히 상어의 공격이 많지는 않았네요, 그런데 문제는 앞으로 상어 출몰이 잦아질 수 있다고요?

[인터뷰]
네, 맞습니다. 지구 온난화가 진행되면서 상어의 서식지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이 되는데요,

상어가 난류성이기 때문에 우리나라 연안의 수온이 올라가면서 더 빨리 나타나고 더 자주 발견이 되는 겁니다.

실제로 상어가 발견되는 시기가 조금 더 빨라지고 있고요, 횟수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요.

보통 상어는 5월쯤부터 남쪽에서 서해안으로 이동합니다, 이때 남쪽에서 올라온 난류와 북쪽의 한류가 만나면서 서해안에 먹잇감이 풍부해지기 때문인데요.

그런데 최근 동해안에서도 이렇게 상어가 발견되는 것은 온난화로 인해서 동해안의 수온이 올랐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럼 지구온난화가 해결되지 않는 정도에서는 계속 우리나라에서 상어가 발견될 수 있다는 거네요?

[인터뷰]
제주도의 경우처럼 상어가 가까이 오는 경우가 있을 수 있는 상황인데요.

실제로 상어가 무릎 정도 높이의 해변까지 다가와서 발목을 물리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사실 이번 제주도의 경우는 상어가 연안까지 온 경우이긴 한데, 이유에 대해서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고요, 일부에서는 제주도 앞바다에 사는 남방큰돌고래 무리가 지금껏 상어를 막아주는 방어벽 역할을 해줬다고 해요.

그런데 남방큰돌고래의 서식 환경이 변하지 않았나, 그러면서 빈틈이 생겨 상어가 연안까지 흘러들어 온 게 아닌가 추정하고 있습니다.

[앵커]
여러 가지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 이제 본격적이 피서철이잖아요. 상어를 만나게 되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인터뷰]
일단은 빨리 물 밖으로 나오셔야 합니다. 놀라서 소리를 지르거나 혹시 자극적인 행동을 하면 상어가 언제든 공격을 할 수 있으니까요, 침착하게 멀리 떨어져서 물 밖이나 배 위로 이동해야 하고요.

어민의 경우도 물속에 들어갈 때는 반드시 2인 이상 짝을 지어서 움직이고요, 저녁 시간이나 이른 새벽, 밤에는 수영이나 잠수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상어는 날카로운 이빨뿐만 아니라 피부도 거칠거든요.

[앵커]
방패 비늘이요.

[인터뷰]
네, 그렇죠.

만일 그물에 걸려 죽은 상어를 발견하더라도 함부로 만져서는 안 될 것 같고요. 상처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앵커]
그럼 기술적으로 상어를 미리 차단하는 방법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인터뷰]
이번에 상어 출몰을 계기로 제주도가 해수욕장에 상어 퇴치기를 설치할 거라고 밝혔는데요, 이 상어 퇴치기는 상어가 감지할 수 있는 미세한 전류를 흘려보냅니다.

그러면 상어가 이 전류를 느끼고 더 가까이 다가오지 않는 거죠.

이미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같은 경우는 가끔 상어가 포착되면서 이런 장치가 설치돼 있다고 합니다.

[앵커]
사람에게는 영향이 없고요?

[인터뷰]
네, 큰 영향을 끼치진 않는다고 합니다.

[앵커]
말씀하신 대로 상어가 전류에 민감하다 보니까 요즘에는 전자기장을 방출하는 상어 퇴치밴드 같은 게 나왔다고 하더라고요.

[인터뷰]
맞습니다. 개인용 휴대 장치도 있기 때문에 다이빙을 하신다거나 해수욕을 하실 때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앵커]
네, 서핑 좋아하는 분들이 참고하시면 좋겠네요.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이동은[delee@ytn.co.kr]
  1.  10:00서민갑부 <20회> (4)
  2.  11: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19회> ...
  3.  12:00황금 나침반 <187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