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과학본색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줌 인 피플 궁금한S

반환 미군기지에서 다이옥신 검출...책임 떠넘기기에 정화 지연

[앵커]
미군기지 반환이 속속 이뤄지면서 기지 내 환경 오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부산의 한 미군기지에서는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이 소량 검출됐는데 반환한 지 4년이 지났지만 정부 부처가 서로 책임을 미루면서 정화 조치가 늦어지게 됐습니다.

황선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 시내 한복판에 있는 반환된 미군기지입니다.

미군 부대가 물자 재활용 유통사업소(DRMO)로 쓰다가 2006년 폐쇄한 뒤 2015년 반환한 곳입니다.

아스콘, 폐콘크리트 같은 특수 폐기물이 곳곳에 쌓여 있습니다.

지난해 환경부 조사 결과, 기지 내 곳곳에서 소량의 다이옥신이 검출됐습니다.

조사한 48곳 가운데 7곳에서 자체 정화기준 100 피코그램을 초과했고, 최고 537 피코그램이 검출된 곳도 있습니다.

[서재철 / 녹색연합 전문위원 : 소량이냐 이게 아니라 다이옥신은 출처가 뭐냐 고엽제인지 PCB(독성화학물질)인지 모른다는 얘기죠 이 지점이 중요하다고 보고...]

오염된 토양의 정화 책임을 맡은 한국농어촌공사는 다이옥신이 검출되긴 했지만 지하수 오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상화 / 한국농어촌공사 차장 : 다이옥신은 1m, 중금속은 1.5m 이내에 다 분포하고 있어서 지하수는 다 밑에 있는 거죠. 지하수를 통해서 주변에 확산할 영향을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되고요.]

다이옥신 외에 일부 지역에서는 중금속과 유해 기름 성분인 석유계총탄화수소, TPH도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어촌공사는 다음 달부터 정화 조치에 착수해 2030년까지 오염물질 정화를 완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화조치가 늦어진 것은 국방부와 국토교통부가 80억 원의 정화비용을 놓고 서로 관할 다툼을 벌였기 때문입니다.

다이옥신이 공기 중에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정화 조치 중 가림막을 치겠다고 하지만 부근 주민들은 불안감을 떨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황선욱입니다.
  1.  21:00지헌이네 과학만사성 <11회> (2)
  2.  22:00관찰카메라 24시간 청송 약물...
  3.  23:00녹색의 꿈 <85회> (5)
  1.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 요원 선...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기획안 공모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