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알츠하이머' 신약 물질 찾았다…중기 환자도 약효 기대


[앵커]
알츠하이머 치매는 현대인의 10대 사망 원인 가운데 유일하게 예방이나 치료법이 없는 질병입니다.

두 가지 원인 단백질이 뇌에 엉겨 붙어 쌓이면서 발생하는데 이를 막아줄 신약 물질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습니다.

이혜리 기자입니다.

[기자]
전체 치매 환자 가운데 70% 이상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

깜빡깜빡 기억이 흐려지다가 운동 기능 저하와 우울증까지 나타나고, 결국,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알츠하이머병은 뇌 속에 존재하는 '베타아밀로이드'와 '타우'라는 단백질이 뇌 조직과 뇌세포 안에서 각각 엉겨 붙어 쌓이면서 발생합니다.

두 단백질이 응집되는 것을 막으면 병이 사라지겠지만, 현재로썬 뚜렷한 방법이 없습니다.

그런데 국내 연구진이 기존에 세포가 죽어 없어지는 것을 막는 데 활용하던 화합물질에서 이 같은 기능이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김영수 박사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 (이 화합물질이) 베타아밀로이드의 응집, 타우의 응집 또 세포의 사멸도 억제하고, 그리고 인지 기능을 개선하는 약물이라고 저희는 평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쥐를 대상으로 실험했더니 뭉쳐진 상태의 원인 단백질이 사라졌고 인지 능력도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습니다.

약물의 효과도 알츠하이머병 초기 환자에서 중기 환자에까지 더 광범위하게 나타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영수 박사 / 한국과학기술연구원 : 두 가지 단백질이 변화하면서 세포 사멸이 일어나고, 그리고 인지 기능 마비가 오게 되는데요. (단백질이 뭉쳐지는 것뿐만 아니라) 세포 사멸 자체도 막기 때문에 초기뿐만 아니라 중기 환자에게도 사용될 수 있는 물질이라고 생각합니다.]

연구진은 약물의 투약 방법과 부작용 등에 대한 추가 연구를 마치는 대로, 임상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1.  20: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21:00추적 몬스터 전기 살인마 (본)
  3.  22:00어메이징 우주 대탐사 <6회>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