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의 꿈

도심녹지, 자연이 그리운 사람들

요즘 도시인들은 빽빽한 고층건물이 가득한 회색 빛깔의 빌딩 숲에서 살고 있다.

사람들이 녹지나 농경지로부터 멀어지기 시작하면서 여러 문제점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자연에 대한 진한 향수병, 녹색갈증이다.

세계 보건기구가 권장하는 1인당 도시생활 숲의 최소면적은 9제곱미터이지만 한국의 경우는 그보다 낮은 약 8.5 제곱미터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렇다면 도심에서도 녹색갈증을 해소하는 방법은 과연 무엇일까?

건물의 옥상을 녹화해서 자연생태계를 가꾸는 옥상녹화부터 건물의 벽면을 활용하는 수직정원, 그리고 도심 속 버려진 땅을 활용하여 녹지를 늘리는 게릴라가드닝까지..

삭막한 도시에서 푸른 자연을 가꾸려는 사람들의 노력을 살펴본다.
  1.  05:30하늘 여행 <1회> (본)
  2.  06:00정한용 이성미의 쉘 위 토크 ...
  3.  06:30정한용 이성미의 쉘 위 토크 ...
  1.  [종료] YTN사이언스 특집·파일럿 프로...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