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방

'5·18 북한군 개입설' TV조선·채널A 중징계

[앵커멘트]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방송으로 논란을 일으킨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채널A가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방송통신심위위원회는 TV조선과 채널A에 모두 관계자 징계와 경고 조치를 내렸습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13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에서 방송한 시사프로그램입니다.

전 북한특수부대 장교가 출연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북한 군대가 광주에 침투했다고 주장합니다.

이틀 뒤 채널A도 북한군으로 광주에 투입됐다는 탈북 인사의 주장을 여과 없이 방송했습니다.

해당 보도 이후 비난이 잇따랐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TV조선과 채널A에 대한 심의를 요청했고, 5·18 역사왜곡대책위원회는 두 종편 채널과 5·18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일부 네티즌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전체 회의를 거쳐 두 채널에 모두 '관계자에 대한 징계'와 '경고' 조치를 내리기로 했습니다.

관계자에 대한 징계는 과징금을 제외하면 최고 수준의 법정제재입니다.

[인터뷰:강형철,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
"새로 나오는 보도 매체마다 선정적인 방법으로 주목을 끌려고 합니다. 그 자체는 이해가 될 수 있어요. 그러나 선정성 내에서도 사실관계나 다른 사람의 명예를 훼손한다든가 역사를 왜곡하는 등의 자세는 정당한 저널리즘의 자세가 아니고..."

징계에 따라 두 채널은 앞으로 방송평가 과정에서 벌점을 받게 돼 재승인 심사에서 부담을 안게 됐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1.  21:00애니멀 시그널 <40회> (본)
  2.  22:00정글은 살아있다 혹독한 추위...
  3.  22:30정글은 살아있다 아프리카 대...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