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방

"유전자 검사로 위암 조기 발견"

[앵커멘트]

국내 연구팀이 위암을 일으키는 돌연변이 유전자 전체를 처음으로 해독해냈습니다.

위암을 조기에 발견하거나 예방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가 최근 유방절제수술을 받아 화제가 됐습니다.

더 놀라운 건 치료가 아닌 예방 차원이었습니다.

유전자 검사 결과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았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유전자를 통한 위암 예측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연구팀이 유전자 돌연변이 130만 개가 존재한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유전자 돌연변이는 암을 유발하는 원인입니다.

[인터뷰:김성진, 차병원 차암연구소 소장]
"유전자 전체의 돌연변이를 알게 되면 어떠한 유전자가 위암을 일으키고 어떤 유전자가 각 사람마다 다른 암에 대한 형질을 나타내는지를 판단할 수 있으니까..."

이 자료를 활용하면 환자의 위 조직을 떼어낸 뒤 유전자 검사를 해서 암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

이미 수술받은 사람은 재발 가능성을 점칠 수 있습니다.

특히 가족력이 있는 경우 위험 유전자가 있다면 적극적인 예방 치료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양한광, 서울대병원 외과 교수]
"암 발생과 연관이 있는 유전자 정보를 찾아내겠죠. 그것의 변화 여부에 따라서 적극적으로 검진도 하고 나아가서는 예방적으로 장기를 절제할 수 있는 게 가능하죠."

연구팀은 돌연변이의 70%는 사람에 따라 다르다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시간은 걸리겠지만 앞으로 환자 개개인에 맞는 맞춤형 치료도 나올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전자 분야 세계 최고의 권위지인 '게놈 리서치'에 게재됐습니다.

YTN 김호준 입니다.


  1.  22:00월드 탑텐 세계의 전쟁 전투...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4: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