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방

미지의 영역 '뇌', 뇌를 개발하고 활용하라


20세기가 낳은 최고의 천재, 아인슈타인의 뇌는 보통사람과 어떤 차이를 보였을까요?

아인슈타인을 부검한 하비 박사의 말에 따르면 아인슈타인의 뇌는 일반인보다는 훨씬 가벼웠지만 겉모습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답니다.

바로 일반인보다 훨씬 많은 주름이 잡혀있었던 건데요.

이처럼 한 시대를 풍미했던 천재의 뇌는 그가 죽은지 60년이 지난 지금도 흥미로운 연구주제가 되고 있습니다.

작은 우주라고 불릴만큼 신비한 영역인 '뇌'.

이제는 우리 두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인체의 마지막 미지의 영역 뇌와 뇌의 목소리라 불리우는 뇌파의 활용방안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10:00스타트업 성공스토리, 시작 <...
  2.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3.  11:30수다학 <170회> (2)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