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스페셜
다시보기

[스페이스 코리아] 2부. 우주에서 부를 찾다

우주 분야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뉴 스페이스 시대! 세계 1, 2위를 다투는 부호들의 우주 진출을 시작으로 우주 산업의 시장성을 알아본 기업들의 돈이 우주로 쏟아지고 있다. 한편, 누리호의 성공적인 개발에 이어 우주 기술 강국을 꿈꾸는 대한민국 역시 우주 산업의 진출 속도를 높이고 있다.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우주 산업을 놓고 전 세계가 우주를 향한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과연 우리는 어떤 전략을 세워야 할 것인가.

항공우주기술의 선두를 달리는 미국항공우주국 나사는 최근 민간 우주 업체에 우주 발사대를 임대하는 한편, 더 먼 우주를 탐구하는 방향을 택했다. 우주산업의 문이 열리자 민간 기업은 우주 관광, 운송 사업 등을 시작했고 이로 인한 경제적인 파생 효과가 발생했다.

우주 개발의 후발주자로 시작한 대한민국. 빠른 기술 성장을 이뤄낸 분야가 있다. 1990년대 중반에서야 국가 주도로 위성 개발을 시작했지만 부단한 연구 개발의 노력으로 현재 세계 6~7위권의 기술력을 확보했다. 이에 힘입어 최근 세계 최초로 위성 편대 비행에 도전하기 위해 새로운 위성을 제작 중이다.

우리의 기업도 세계적인 흐름과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고 있다. 위성의 눈이라 불리는 센서와 레이다 기술, 우주 인터넷 사업을 준비하는 한편, 시장을 바라보는 혜안과 도전 정신으로 초소형 위성 사업, 우주 지상국 서비스, 소형 위성발사체 등의 우주 스타트업이 생겨났다.

올 10월 발사될 누리호로 세계 7대 우주 강국을 바라보는 대한민국은
뉴 스페이스 시대에 부응하는 힘찬 태동을 시작했다. 미래의 혁신성장 동력인 우주 산업의 선점을 위해 금나나 교수와 함께 우리가 가진 경쟁력과 가능성을 취재한다.
  1.  19:00애니멀 시그널 <10회> (5)
  2.  20: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44회>...
  3.  20:30비욘드 아이-시각, 그 너머의...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