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실명 위험' 황반변성, 40∼50대 환자 4년 새 2배 급증


[앵커]
심하면 실명까지 유발하는 황반변성 환자가 최근 크게 늘고 있습니다.

특히 40∼50대 환자가 4년 사이 2배 이상 증가해 비교적 젊더라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이 70대 환자는 10년 전 갑자기 시야가 흐려지고 사물이 휘어 보이는 증상을 겪었습니다.

[이한웅 / 경기 군포시 금정동 (79세) : 왼쪽 눈이 흐리고 잘 안 보여요. 안 보이고 좀 형체가 이상해져요. 어떻게 설명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정상이 아니고 이상하게 보여요.]

병원에 갔더니 망막 중심부 황반에 이상혈관이 자라고 있었습니다.

황반변성 중에서도 진행 속도가 빠른 습성 황반변성인데 치료 시기를 놓쳤다면 실명에 이를 수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망막세포에 노폐물이 잘 처리되지 못하고 축적돼 물체가 구부러져 보이는 황반변성 환자가 최근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에 16만6천 명이던 환자 규모가 4년 뒤 38만천 명으로 2.3배나 커진 것입니다.

60대 환자의 증가율이 가장 높았지만, 비교적 젊은 40대와 50대 환자도 2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주된 원인은 노화지만 비만과 고지혈증, 흡연과 유전도 영향을 주는 만큼 40-50대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박규형 / 서울대학교병원 안과 교수 : 안저검사를 정기적으로 이제 받으시는 게 중요하고 특히 이게 유전하고 약간 관계가 있기 때문에 친척이나 부모 중 황반변성 때문에 실명하신 분이 있는 분들은 꼭 나이가 50이 되시면 안저검사를 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시력과 백내장 검사 외에 안저검사도 주기적으로 받아야 망막 안에 이상이 있는지 조기에 발견할 수 있습니다.

시야가 흐려지고 왜곡되거나 안 보이는 부분이 생기면 황반변성이 이미 진행 중일 수 있어 곧바로 병원에 가야 합니다.

특히 이상혈관이 자라 빠르게 시력이 저하되는 습성 황반변성으로 진행하면 실명까지 이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황반변성 위험을 세 배가량 높이는 흡연은 꼭 피하고 야외활동 때는 선글라스로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좋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1.  15:00생존의 법칙 와일드 라이프 ...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7:00닥터지바고 비만 탈출의 열쇠...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