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파우치 "아직 코로나와 함께 살겠다고 말할 수준 아냐"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이끈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우리는 아직 '바이러스와 함께 살겠다'고 말할 수 있는 지점에 와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의 의학 고문이기도 한 파우치 소장은 현지시간 19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가 개최한 대담에서 "현재 사망 추이가 코로나19 정점과 비교하면 매우 낮지만, 여전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수준"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18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CBS 방송에 출연해 "팬데믹은 끝났다"고 말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파우치 소장은 아직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를 박멸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코로나가 사회가 돌아가는 것을 사실상 지배하지 않는 수준으로 통제하는 것"이 최종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김상우 (kimsang@ytn.co.kr)
  1.  21: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22: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볼리비...
  3.  23:00다큐S프라임 <271회> (4)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