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암세포만 정밀 타격' 국내 최초 중입자 치료센터 공개...내년 봄 본격 가동


[앵커]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 치료센터가 서울 연세의료원에서 국내 처음으로 문을 엽니다.

지난해 완공된 건물에 최근 장비 설치를 마쳤는데, 곧 미세조정과 시험가동을 거쳐 내년 봄 치료를 시작합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세의료원에 들어선 중입자 치료기입니다.

어마어마한 크기나 모양 모두 물리학에서 보는 방사선 가속기와 비슷하지만, 전자나 수소이온이 아닌 훨씬 무거운 탄소이온을 쓰는 점이 다릅니다.

무거운 만큼 에너지가 강해 더 적은 치료횟수로 효율적인 암 치료가 가능합니다.

더 큰 장점은 부작용이 획기적으로 적다는 겁니다.

엑스레이를 쏘면 큰 에너지가 점점 작아지며 암세포까지 도달하지만, 중입자는 다른 정상 조직에 피해를 주지 않고 암세포 위치에 가서 큰 에너지를 발생합니다.

풍선 열 개 가운데 일곱 번째가 암세포라면 엑스레이 치료는 앞 여섯 개를 터뜨려야만 암세포를 잡을 수 있는 반면, 중입자 치료는 다른 풍선 피해 없이 암세포 풍선만 딱 골라 터뜨릴 수 있는 겁니다.

중입자 치료기는 일본과 독일 등 세계 6개 나라에 15대뿐.

지난해 건물을 완공하고 최근 장비 설치를 마친 세계 열여섯 번째 중입자 치료센터는 6개월 정도 미세조정과 시험가동을 거친 뒤 내년 봄 실제 치료에 들어갑니다.

혈액암처럼 암세포가 움직이지 않고 고정된 암이라면 모두 치료 대상이지만, 특히 예후가 좋은 전립선암 환자부터 치료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김용배 연세암병원 부원장 "전립선암의 경우에 있어서 엑스레이나 양성자선으로 25번, 30번 치료한다 이런 것을 지금 현재로서는 일본에서 12번으로 치료하거든요. 치료 기간이 짧아지기 때문에 일상생활로 빨리 복귀하실 수가 있습니다."

연세의료원은, 중입자 치료기의 도입으로 5년 생존율이 30% 이하인 3대 난치암 즉 췌장암과 폐암, 간암에서 생존율을 2배 이상 끌어올릴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1.  04:00안녕하세요 청년몰입니다 <1...
  2.  04:30안녕하세요 청년몰입니다 <2...
  3.  05:00성공 경영 키워드 ESG 코리아...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