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잠에서 깨어난 '다다익선'...하루 2시간만 운영


[앵커]
비디오 아트의 거장 고 백남준의 대표작, '다다익선'이 3년간의 수리를 마치고 재가동을 시작했습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작품의 안정성을 고려해 하루에 2시간만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우뚝 솟은 모니터 탑 주위로 무녀들의 춤사위가 시작되고 색색의 광선이 화면을 두드립니다.

하나둘 신호가 들어오기 시작하더니, 마침내 1,003개 화면이 일제히 잠에서 깨어납니다

비디오 아트의 거장 백남준의 대표작, '다다익선'이 3년여의 수리를 마치고 재가동에 들어갔습니다

고장 난 CRT 모니터 737대는 전 세계 중고 시장을 샅샅이 뒤졌고, 구하지 못한 6인치와 10인치 모니터 266대는 평면 LCD로 교체했습니다.

구식의 원형에 새로운 기술이 더해지며 다시 숨 쉴 수 있게 된 겁니다.

[이정성 / 백남준 아트 테크니션 : (백남준 선생님께서는 과거 수리할 때마다) 너가 만든 거 너가 잘 아니까 모니터 선정도 너가 해서 갈아라…. LCD가 화질이 좋은데 편견 때문에 자꾸 CRT, CRT 하는데 지금 보시면 알겠지만 전혀 아무 문제가 없어요.]

디지털 기술 도입으로 전력 소모도 크게 줄었습니다.

분전기는 기존 3개에서 5개로 늘렸고, 전기 차단기 한 대당 맡는 모니터 수를 줄여 화재 위험을 낮췄습니다.

모니터에 뜨는 영상은 상영시간이 끝날 때마다 일일이 바꿔 끼워야 했던 테이프와 DVD를 거쳐 모두 디지털로 전환됐습니다.

'다다익선'의 수리·복원 과정에 영상 기술 변천사가 고스란히 담긴 셈입니다.

기존 CRT 모니터의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앞으로의 보존과 관리는 더 큰 과제입니다.

[권인철 /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 지속적으로 중고 모니터랑 새 모니터를 확보할 예정이고요. 또 다른 신규 디스플레이 연구를 지속해서 적용 가능성을 검토하고자 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작품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영상 상영을 일주일에 나흘, 하루 2시간으로 제한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지난 3년간의 수리 과정을 담은 백서도 발간해 미디어 아트 보존의 경험을 공유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YTN 김지선 (sunkim@ytn.co.kr)
  1.  14:00다큐S프라임 <273회> (2)
  2.  15:00생존의 법칙 와일드 라이프 ...
  3.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