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공식 다 깨진 '장마와 무더위'..."우기 도입 고려해야"


[앵커]
올해 여름은 '장마 뒤 무더위'라는 공식이 모두 깨졌습니다.

가장 더워야 할 8월에 다시 장마가 찾아온 것처럼 호우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인데요,

여름철 날씨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이제는 장마 대신 '우기'라는 개념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사상 첫 6월 열대야가 나타나며 이례적인 초여름 무더위로 시작한 올해 여름

이어 한 달간의 장마가 지난 뒤 본격적인 한여름 무더위가 예상됐지만, 상황은 달랐습니다.

장마가 다시 시작된 것처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겁니다.

남쪽 뜨거운 공기와 북쪽 찬 공기가 만나며 형성된 정체전선이 내륙을 오르내리며 큰비를 내렸습니다.

가을을 앞두고 북태평양 고기압이 수축하며 나타나는 '가을장마'가 한 달여나 일찍 나타난 겁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8월 말부터 9월 초 사이에 2차 장마가 만들어지거든요. 그래서 그걸 가을장마라고 대개 불렀는데, 올해는 이례적인 거죠. 2차 장마라고 보고요.]

'가을 장마'가 빨라지는 현상은 최근 20년 새 뚜렷합니다.

1990년대까지는 장마철 이후 8월 여름이 끝나갈 무렵에 강수가 증가하는 패턴을 보였지만

2000년대 이후에는 8월 10일쯤 한 번, 8월 하순에 또 한 번 강수 증가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서경환 / 부산대학교 대기환경과학과 교수 : 요즘은 이 피크(비 급증 시기)가 굉장히 많이 분리되면서 자주, 또 빨리 나타나기 때문에 최근에는 여름철 강수가 계속 지속하는 듯한 우기에 가까운 특징을 보이고 있기는 합니다.]

장마와 무더위 기간이 구분되지 않고 무더위 속에 강한 비가 자주 내리는 현상이 본격화하는 것입니다.

동남아, 아열대 기후의 특징 가운데 하나인 우기와 흡사한 형태입니다.

기후 전문가들은 온난화로 한반도 강수 형태가 크게 변한 만큼 '장마'를 고집하지 말고 '우기'라는 개념에서 여름철 강수에 대처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1.  20:30성공 경영 키워드 ESG 코리아...
  2.  21: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3.  22: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볼리비...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