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2차 장마냐, 우기냐?..."재난 대응시스템 전면 개편 필요"


변화하고 있는 한반도 날씨.

기상청은 올해 장마가 6월 25일에 시작해 7월 26일에 끝났다고 발표했는데,

이달 들어 수도권은 물론 전국 곳곳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번 폭우를 2차 장마로 보는 사람도 있고, 가을 장마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는데요.

하지만 기상청은 이번 비를 장마로 보고 있진 않습니다.

일정한 패턴이 없기 때문입니다.

남쪽 열대성 기단과 북쪽 한대성 기단이 만나 생긴 정체전선으로 내리는 비를 장마로 보는데, 보통 6월 하순부터 7월 중순에 집중됩니다.

이 기간 내리는 호우 형태를 장마로 보는 건 해마다 반복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최근 다른 시각으로 해석하는 전문가들도 있습니다.

6~9월을 장마 대신 '우기'로 봐야 한다는 겁니다.

한반도 기후가 아열대 성으로 변하고 있는 만큼 동남아시아처럼 우기의 개념이 적절하다는 거죠.

[반기성 / 케이웨더 센터장(지난 14일, YTN) : 1차 장마, 2차 장마 이렇게 하지 말고 그냥 우리도 동남아시아처럼 우기, 6월부터 9월 초까지는 우기로 하자. 이런 것이 오히려 지금 기후변화 측면에서 보면 맞지 않느냐 그렇게 생각을 합니다.]

많은 전문가가 여름철 강수 패턴이 앞으로 계속 바뀔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이유는 기후변화입니다.

지구 온난화로 온도가 1도 올라가면, 공기 중 수증기량이 약 7% 증가해 폭우의 빈도가 늘어나고 그 강도도 더 세질 거라고 전망합니다.

[김해동 / 계명대 지구환경학과 교수 (지난 10일, YTN '더뉴스') : 최근에 보면 여름 장마철에 내려오는 비보다는 가을에 형성되는 정체전선이 수반된 비가 훨씬 더 많고요. 그것이 큰 재해를 가져오는 것이 자리 잡고 있는 그런 상황입니다.]

폭우로 인한 재해가 가장 큰 걱정입니다.

기존의 재난 대응 패러다임이 더는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이번 폭우 피해로 확인했는데요.

앞으로 닥칠 대형 재난에 대비가 가능하도록 방재 시스템에 대한 전반적 점검이 필요합니다.

나아가 지구가 더 뜨거워지지 않도록 근본적인 노력도 절실한 때입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1.  03:00국내특선다큐 K-판소리, 시대...
  2.  04:00국내특선다큐 태양을 피하는 ...
  3.  05:00뉴스멘터리 전쟁과 사람 <107...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