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우주 공간에서도 '한일전'...한반도 첩보 경쟁 치열


[앵커]
정부는 기상 조건과 관계없이 촘촘하게 감시정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초소형 인공위성을 3년 뒤 쏘아 올린다는 계획입니다.

일본도 대북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대규모 소형 위성군을 구축하기로 하면서 우주에서 벌어지는 한일 간 첩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을 거의 실시간에 가깝게 감시할 수 있는 초소형 SAR 위성.

일반 위성을 띄우면 2시간 간격으로 감시할 수 있지만, SAR 위성을 32기 띄우면 대북 감시 간격을 30분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

[황의현 / SAR 위성 관련 업체 팀장 : 초소형 SAR 위성은 레이더 기술을 활용해서 어떤 조건에서도 지구를 관측할 수 있게 해줍니다. 비가 오거나 눈이 오나 악천후 상태에서도 기존 카메라 방식과는 달리 지구를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고….]

SAR 위성 1기당 제작 비용은 70억 원으로, 대형 위성의 1/30 정도로 저렴합니다.

무게도 100kg 이하로, 더 가볍습니다.

SAR 위성은 우리가 흔히 가정에서 보는 현관문과 같은 크기와 형태지만, 500km 고도의 우주 공간에서 1m 크기의 물체를 관찰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는 2025년 한국형 고체 연료 발사체로 SAR 위성 4기를 우주에 보낸다는 계획입니다.

이렇게 되면 우주를 통한 대북 감시 공백이 줄어들고 대외 의존도도 낮아지게 됩니다.

이미 위성을 통해 북한을 감시 중인 일본은 2020년대 중반에 소형 위성 3기를 쏘아 올리고 앞으로 30기 이상으로 구성되는 소형 위성군 대북 관측·감시망 구축에 나섭니다.

일본의 소형 위성은 무게가 500㎏ 이하로, 400㎞ 고도의 저궤도를 돌며 감시 임무를 수행합니다.

그동안 선진국의 전유물이었던 위성 첩보 영역에 우리나라도 도전하면서 한반도 위 우주 공간에서 한일 간 첩보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1.  11:30지구 최악 재난 보고서 홍수 (2)
  2.  12:00황금나침반 <341회> (본)
  3.  12:40다큐S프라임 <272회> (3)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