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폭우 속 맨홀 빠진 남매...40시간 만에 남동생 발견


[앵커]
폭우가 쏟아졌던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한 남매가 맨홀에 빠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신고 40시간 만에 남동생의 시신이 발견됐지만 친누나는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황보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서초동 빌딩 앞 맨홀.

시간당 1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던 지난 8일 밤 11시쯤.

폭우로 인한 내부 압력을 못 이겨 뚜껑이 열려있던 해당 맨홀에 40대 남성 A 씨와 그의 친누나인 50대 여성이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A 씨는 실종 지점에서 1km 정도 떨어진 서초동 아파트 단지 인근 맨홀 아래 하수도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신고 접수 40시간 만이었습니다.

실종 당시 폭우로 인해 하수도의 급류가 강해 수색 작업이 늦어졌다는 게 소방당국의 설명입니다.

[조현준 / 서초소방서 홍보교육팀장 : 처음 같은 경우 맨홀 수색을 하는 데에 급류가 너무 세서 초반기에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A 씨의 친누나는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소방당국은 A 씨의 친누나가 하수도를 따라 한강까지 떠내려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하수도가 끝나는 반포천 일대까지 범위를 넓혀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소방 관계자 : 한강 쪽도 수색하고 있어요. 한강이랑 반포천 쪽으로도 둘 다 양방향으로 수색 중이에요.]

A 씨 남매가 실종됐던 밤, 서울 서초동의 또 다른 빌딩 2곳에서도 각각 40대 남성과 50대 남성이 지하층으로 휩쓸려 내려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YTN 황보연입니다.









YTN 황보연 (hwangby@ytn.co.kr)
  1.  21: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22: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볼리비...
  3.  23:00다큐S프라임 <271회> (4)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