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한중, 신경전 속 협력 강화 모색...왕이 "공급망 수호해야"


[앵커]
타이완 문제로 미중 갈등이 격화돼 한중관계의 재설정이 주목되는 가운데 중국 칭다오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렸습니다.

박진 장관은 상호 존중을 기반으로 한 협력관계를 강조한 데 비해 왕이 외교부장은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을 우회적으로 견제하는 등 미묘한 기류가 감지됐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은 산둥성 칭다오의 한 호텔에서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을 열었습니다.

지난달 초 발리 회담 이후 한 달여 만입니다.

회담이 장장 3시간 넘게 이어질 정도로 현안이 많고 조율이 쉽지 않았음을 짐작하게 합니다.

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국익과 원칙에 따른 한중관계의 새로운 협력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박진 / 외교부 장관 : 우리는 자유·평화·번영에 기여 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국익과 원칙에 따라 화이부동의 정신으로 중국과의 협력을 모색해 나갈 것입니다.]

또 북한이 핵실험 등 전략도발을 감행하지 않도록 중국의 건설적 역할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이에 왕이 부장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 역할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도 미국의 적극적인 대북 역할을 요청했습니다.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에 있어 중국은 자국의 안정적인 공급망 수호에 무게를 둔 데 비해 박 장관은 양국의 공급망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그 일환으로 공급망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양국 간 대화와 함께 이른바 한중 미래발전을 위한 공동행동계획 마련을 제안했습니다.

주한미군 '사드'와 관련한 '3불 정책'에 대해선 양측이 상반된 기본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이 문제가 향후 한중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는데 공감했습니다.

박 장관은 최고위급 전략적 소통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편리한 시기에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기대한다고 밝혔고 중국 측도 이에 화답했습니다.

이번 회담과 관련해 일부 중국 매체는 왕이 부장의 발언엔 한국이 미중 갈등 속에서 균형을 잡길 바라는 희망이 담겼다고 분석했습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1.  01:0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02:15과학다반사 <95회> (3)
  3.  02:30사이언스 스페셜 교통혁명 미...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