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올해 7월은 가장 더웠던 7월 가운데 톱3"..."폭염 '뉴 노멀' 될 것"


[앵커]
지난달 지구 기온이 평년 기온을 거의 0.5도나 웃돌면서 역대 7월 가운데 손꼽히게 더운 것으로 기록됐습니다.

과학자들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이 뚜렷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폭염이 더 잦아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세계기상기구, WMO는 올해가 지구의 7월 기온이 가장 높았던 3개 해 가운데 하나로 기록됐다고 밝혔습니다.

WMO는 지난달 지구의 기온은 1991년부터 2020년 사이의 평균보다 0.5도 가까이 높았다고 전했습니다.

7월에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해는 2016년과 2019년 그리고 올해라고 밝혔습니다.

WMO는 올해 7월이 2019년 7월보다 기온이 조금 낮았고 2016년보다는 조금 높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차이가 미세해서 기온이 가장 높았던 3개 해 중 하나라고 표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과학자들은 이처럼 반복되는 폭염은 지구 온난화의 분명한 표시라고 지적합니다.

[플로리안 호르톨라 / 프랑스 기상청 예보관 : 이러한 폭염은 최근 몇 년 동안 점점 더 많아졌고, 앞으로 몇 년 동안 더 많아질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은 지구 온난화와 관련이 있습니다.]

WMO는 특히 올해 유럽 일부 국가에서 강수량 최저 기록이 깨지는 등 극심한 폭염과 가뭄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페인과 포르투갈, 프랑스 등에서 섭씨 40도가 넘는 기온이 관측됐고 영국 일부 지역도 사상 처음 40도를 넘겼습니다.

특히 스페인은 올해 7월이 역사상 가장 더운 달이었다고 WMO는 지적했습니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서유럽을 굽는 것과 같은 폭염이 점점 더 잦아지고 있으며 이러한 더위가 '뉴 노멀'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1.  01:0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02:15과학다반사 <95회> (3)
  3.  02:30사이언스 스페셜 교통혁명 미...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